한컴그룹-NBP, 코로나19 극복 위한 AI콜센터 무상공급

강동식 기자 2020.03.12 16:29:24


한글과컴퓨터그룹(회장 김상철)과 네이버비즈니스플랫폼(대표 박원기, NBP)은 대상자 모니터링을 위한 AI콜센터 시스템 무상공급에 나선다고 12일 밝혔다.

한컴그룹은 AI콜센터 플랫폼 무상제공 및 시스템 구축에 필요한 제반 비용을 전액 지원하며, NBP는 대민 서비스의 안정적 운영을 위한 고성능 클라우드 인프라를 무상 기증한다.

한컴그룹의 AI콜센터 ‘한컴 AI 체크25’는 능동 감시자와 자가 격리자의 발열, 체온, 기침 등 건강상태를 체크할 수 있는 아웃바운드콜 시스템으로, 대상자의 답변을 즉시 데이터화하고, 데이터의 통계 및 분석결과도 바로 확인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지자체 및 지역 보건소에서는 전체 관리대상의 상태를 한눈에 모니터링할 수 있으며, 긴급상황 발생 시에도 즉각적인 대응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중국어 지원으로 국내 중국 유학생들이나 중국 거주자들까지 모니터링할 수 있다.

한컴 AI 체크25는 동시에 다수에게 콜을 할 수 있어 인원 제한 없이 대규모 모니터링이 가능한 만큼 상담인력난이나 대응업무 부하 등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으며, ‘코로나19’뿐만 아니라 향후 대규모 재난, 감염병 발생에 대비한 체계적인 대응 시스템 마련에도 기여할 수 있을 전망이다.

한컴에 따르면, 전주시가 가장 먼저 도입을 확정 짓고 오는 20일부터 AI콜센터 운영을 시작하며, 안양시도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 중국 칭다오와 상하이에서도 한국 교민 대상의 한국어 서비스 운영을 희망하고 있어 한컴그룹은 한컴 AI 체크25를 필요로 하는 해외 한국교민 사회로 기증을 확대할 방침이다.

한컴그룹은 지난해 3월 중국의 인공지능 대표기업인 아이플라이텍과 인공지능 전문기업인 아큐플라이AI를 설립했으며, AI 음성기술을 접목한 하드웨어와 딥러닝 기반 OCR 솔루션, AI 콜센터 사업을 국내에서 추진하고 있다. 한컴그룹은 아이플라이텍이 중국 코로나19 대응 시 활용했던 AI콜센터 기술과 노하우를 접목, 한국어 음성인식 및 분석기술 기반의 AI콜센터 시스템인 한컴 AI 체크25를 개발했다.

강동식 기자 lavita@datanews.co.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