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3사 메시징 서비스 ‘채팅+’ 가입자 2000만명 돌파

강동식 기자 2020.03.22 09:00:04

▲통신 3사 모델들이 최대 5MB 이하의 파일이나 메시지 전송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채팅플러스’ 앱을 시연하고 있다.


KT, SK텔레콤, LG유플러스는 차세대 메시징 서비스 ‘채팅플러스(채팅+)’ 가입자가 2000만 명을 돌파했다고 22일 밝혔다.

채팅플러스는 기존 문자 메시지 서비스(SMS·MMS)가 진화한 차세대 모바일 커뮤니케이션 서비스(Rich Communication Suite, RCS)로, 스마트폰에 앱 형태로 기본 탑재돼 있다. 채팅플러스를 통해 ▲최대 100명 그룹대화 ▲최대 100MB 대용량 파일전송 ▲선물하기 ▲송금하기 ▲읽음확인 등의 기능을 별도 소프트웨어 추가 설치 없이 이용할 수 있다.

특히 5MB 이하 파일(사진, 동영상 등) 및 메시지 전송은 별도의 데이터 차감 없이 이용할 수 있다. 

채팅플러스는 지난해 8월 통신 3사간 연동 서비스를 시작으로 이용이 증가해 6개월 만에 가입자 2000만 명을 달성했다. 특히 월간순이용자가 가입자의 약 85%로 대다수 이용자가 가입 후 꾸준히 서비스를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채팅플러스는 통신 서비스 기반으로 운영돼 기존 메신저 서비스 대비 안정적인 품질을 자랑한다.

한편, 3월 기준 채팅플러스를 지원하는 스마트폰은 36종이며, 최근 출시한 ‘갤럭시S20’ 시리즈를 포함, 삼성전자와 LG전자의 신규 스마트폰에 지속 탑재될 예정이다.

통신 3사는 채팅플러스 내에 다양한 신규 기능을 선보일 예정이며, 기존의 B2C 영역뿐 아니라 B2B 영역에서도 기업 고객 대상 메시징 서비스 등 다양한 서비스를 내놓을 계획이다.

강동식 기자 lavita@datanews.co.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