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홍콩 PCCW그룹에 VR 콘텐츠 수출한다

강동식 기자 2020.03.22 09:02:31

▲LG유플러스와 홍콩 PCCW그룹이 전략적 제휴를 맺고, 홍콩텔레콤에 LG유플러스의 5G VR 콘텐츠를 공급하기로 했다. 온라인으로 이뤄진 양해각서 체결 후 김준형 LG유플러스 5G서비스그룹장(왼쪽 두 번째), 최윤호 LG유플러스 AR/VR서비스담당(세 번째) 등 관계자들이 협약서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대표 하현회)와 홍콩 PCCW그룹(대표 자니스리)은 전략적 제휴를 맺고 홍콩 1위 통신사 홍콩텔레콤에 LG유플러스의 5G 가상현실(VR) 콘텐츠를 공급한다고 22일 밝혔다.

PCCW그룹 계열사 홍콩텔레콤은 홍콩의 유무선 선두 통신사로, 홍콩뿐 아니라 중국 본토를 비롯해 전 세계 140여 개 국, 3000개 도시에서 통신망을 운영하고 있다.

LG유플러스는 이번 제휴에 따라 국내에서 서비스 중인 ‘U+VR’ 내 K팝 음악방송 등 120여 편의 VR 콘텐츠를 홍콩텔레콤에 먼저 제공하게 된다.

LG유플러스의 이번 5G 콘텐츠 수출은 지난해 하반기 차이나텔레콤에 5G 콘텐츠와 솔루션을 수출한 이후 연이어 거둔 성과다. 

LG유플러스가 지난해 4월 5G 상용화와 함께 선보인 모바일 몰입형 VR 서비스인 U+VR은 세계 최고 수준의 VR 콘텐츠를 제공하는 혁신적인 차세대 스트리밍 포털이다. 3D 입체, 4K UHD 비디오 형태의 게임, 공연, 만화, 라이브 스포츠, 영화, 여행 등 1500개 이상의 VR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전 세계 5G 상용화를 앞둔 글로벌 통신사들이 증강현실(AR), VR 등 실감형 5G 콘텐츠와 서비스 모델에 대한 관심이 높아 사업협력 문의가 이어지고 있어 본격적인 5G 시장 확대가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LG유플러스에 따르면, 미국 AT&T, T모바일을 비롯해 영국 보다폰, 일본 KDDI, 핀란드 엘리사, 홍콩 PCCW 등 전 세계의 통신사가 방문해 5G 네트워크 구축 경험과 노하우, 콘텐츠 등 상용화된 사업모델에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강동식 기자 lavita@datanews.co.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