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대우에스티 등 3개 자회사 합병해 통합법인 설립

이윤혜 기자 2020.03.23 10:16:30

▲지난 19일 푸르지오서비스 본사에서 3개 자회사의 합병계약이 진행됐다. 왼쪽부터 지홍근 대우에스티 대표, 윤우규 푸르지오서비스 대표, 장복수 대우파워 대표. (사진제공=대우건설)


대우건설(대표이사 김형)이 자회사 경쟁력 제고와 신성장 사업 추진을 위해 푸르지오서비스⋅대우에스티⋅대우파워 등 3개 자회사를 합병해 새로운 통합법인을 출범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합병은 대우에스티가 푸르지오서비스와 대우파워를 흡수하는 방식으로 추진된다. 대우건설이 새롭게 출범하는 통합법인의 지분 100%를 보유하게 된다. 

통합법인은 △경영관리 부문 △자산개발 부문 △AS 부문 △발전 부문 △스틸(Steel)사업 부문 △생산관리 부문 등 총 6개 부문 22개 팀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주주총회와 합병등기를 거친 후 6월1일 정식으로 출범할 예정이다. 

회사 측은 자체 경영진단 결과, 자회사들의 매출 성장 한계를 모회사가 진입하기 어려운 신사업 추진으로 극복할 수 있다고 판단해 이번 합병을 추진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통합법인은 ‘부동산 토탈 케어 서비스 기업’이라는 비전 아래 부동산 개발·운영 및 관리, 산업용 자재 유통(MRO) 사업, 스마트홈, 시설물 관리 등을 수행하게 된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푸르지오 서비스의 시공⋅임대운영관리 노하우와 대우에스티의 사업관리시스템을 활용해 모회사인 대우건설이 진입하기 어려운 중소형 규모의 부동산 개발 사업에 진출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한편, 통합법인은 출범 후 대표이사 직속으로 통합 사업관리실(PMO) 조직을 운영해 노무⋅인사⋅IT⋅회계 등 세부 통합 작업을 연내 마무리할 예정이다. 

이윤혜 기자 dbspvpt@datanews.co.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