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로페이, 15개월 만에 가맹점 40만개 돌파

강동식 기자 2020.03.26 11:55:56


한국간편결제진흥원(이사장 윤완수)은 제로페이 가맹점이 지난 25일 40만 개를 넘어섰다고 밝혔다.

2018년 12월 서비스를 시작한 제로페이는 은행 앱과 간편결제 앱에서 이용할 수 있는 직불결제수단으로, 출시 1년 3개월 만에 40만4924개 가맹점을 확보했다.

제로페이는 사용자가 이용하는 은행 및 간편결제(페이) 앱 내의 제로페이 바코드 또는 QR코드를 스캔해 결제할 수 있다. 현금영수증과 달리 별도로 영수증을 발급받을 필요가 없어 편리하다. 또 정부의 소득공제 정책에 따라 3월부터 6월에 쓴 금액에 대해 60%의 공제율을 적용 받는다.

제로페이는 소상공인 결제 수수료 부담을 없애 전통시장, 골목상권 중심의 상향식 경기 활성화에 한몫 하고 있다. 또 알리페이, 위챗페이 등 해외 글로벌 직불결제 인프라에 종속되지 않고, 국내 핀테크 기술과 환경에 맞는 직불결제 인프라를 조성했다는 평가를 얻고 있다.

최근 코로나19 여파로 언택트 결제방식이 선호되면서 골목상권, 전통시장을 비롯해 편의점, 제과점, 학원, 약국 등 제로페이 가맹점에서의 활용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 또 각 지자체에서 지역경제와 소상공인 매출 증대를 위해 발행하는 모바일 지역상품권도 가맹점 증가에 일조했다.

업종별 가맹 현황을 살펴보면, 소매업이 16만여개로 가장 많고, 음식 및 주점업(11만여개), 기타 개인 서비스업(2만8000여개)이 뒤를 이었다. 지역별로는 서울시가 18만여개로 가장 많았고, 경상남도(4만4000여개), 경기도(4만여개), 부산시(3만3000여개)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서울시 각 자치구의 제로페이 가맹점서 사용이 가능한 서울사랑상품권은 15% 할인에 5% 결제 캐시백까지 받을 수 있어 초기부터 인기를 모았다.

윤완수 한국간편결제진흥원 이사장은 “제로페이 가맹점 40만개 돌파는 제로페이 인프라가 시장에 연착륙됐다는 신호”라며 “기존 목표였던 연내 50만개 가맹 모집은 상반기 내 조기달성이 가능해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윤 이사장은 또 “제로페이는 각종 소상공인 지원정책에 즉각 대응할 수 있는 플랫폼”이라며 “앞으로도 제로페이 사용자들에게 더욱 많은 혜택을 제공하고, 수수료를 절감하고 매출은 증대되는 제로페이 가맹점 확대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강동식 기자 lavita@datanews.co.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