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필수 아미노산 '류신' 친환경 생산

이윤혜 기자 2020.07.27 11:00:13

▲CJ제일제당이 친환경 공법으로 생산하는 아미노산 'L-메치오닌' / 사진=CJ제일제당


CJ제일제당이 필수 아미노산 중 하나인 류신을 친환경 공법으로 양산할 수 있는 생산기술을 확보, 연내 생산에 들어간다고 27일 밝혔다. 류신은 CJ제일제당이 친환경 발효 공법으로 생산하는 9번째 필수 아미노산이 된다.  

아미노산은 단백질을 구성하는 성분으로, 동물의 생육 증진이나 면역 강화 등에 도움을 준다. 전체 21종의 아미노산 중 11종은 사료 등을 통해 체내 합성이 이루어진다. 그러나 라이신, 메치오닌 등 나머지 10종(필수 아미노산)은 동물 스스로 합성하지 못하며, 부족 시 생육에 문제가 생길 수 있어 별도로 섭취해야만 한다.

사람이 체내에서 합성하지 못하는 비타민을 영양제나 과일 등으로 보충하는 것처럼, 동물도 필수 아미노산을 사료첨가제의 형태로 흡수해야 한다. 

CJ제일제당은 차별화된 미생물인 코리네균과 곡물 원재료를 활용한 발효공법으로 아미노산을 생산하고 있다. 이 같은 친환경 발효 공법은 아미노산 생산 과정에서 발생되는 폐수나 폐가스의 발생을 크게 줄이고, 제조 과정에서 나오는 부산물을 원재료인 곡물을 재생산하는 비료로 활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아미노산 산업 초기, 상당수의 글로벌 기업들은 오리나 돼지의 털, 심지어 사람의 털과 같은 소재를 ‘화학적’으로 분해해 아미노산 제품을 생산했다.  현재까지도 많은 기업들이 화학 공법 또는 유해균의 일종인 대장균을 활용하는 방식으로 아미노산을 생산하고 있는 실정이다.

특히 갈수록 환경과 건강에 대한 인식이 높아지면서 지속가능하고, 친환경 방식으로 만드는 아미노산 제품이 각광받고 있다. 때문에 CJ제일제당은 '친환경 필수 아미노산’ 생산에서 시장 점유율을 더욱 확대해나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글로벌 사료용 아미노산 시장에서 ‘친환경’은 거스를 수 없는 대세”라며, “경쟁업체들이 따라오지 못할 그린 바이오 ‘퍼스트 무버’로서 시장을 지속적으로 주도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윤혜 기자 dbspvpt@datanews.co.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