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문화재청·구글, ‘창덕궁 AR 프로젝트’ 발표

전설 속 ‘해치’가 궁궐 안내…왕실생활상·궁중무용·전통놀이 AR로 체험

강동식 기자 2020.07.27 11:13:50

▲‘창덕 아리랑’ 서비스 개요 / 자료=SK텔레콤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은 문화재청(청장 정재숙), 구글코리아(사장 존 리)와 함께 한국의 대표 유네스코 세계유산인 창덕궁을 5G MEC 위에 증강현실(AR) 기술로 새롭게 구현했다고 27일 밝혔다.

오는 28일부터 창덕궁에 방문하는 관람객들은 ‘창덕 아리랑(ARirang)’ 앱을 통해 궁궐 곳곳 관람이 가능한 AR 서비스를 무료로 즐길 수 있다. 이 앱은 구글 플레이스토어와 원스토어를 통해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또 SK텔레콤은 5G스마트폰이 없는 관람객을 위해 안내용 디바이스를 무료로 대여해주는 서비스도 연말까지 운영할 계획이다.

특히 전 세계 어디서든 창덕궁을 관람할 수 있는 ‘창덕 아리랑 앳홈’ 서비스를 8월 출시하는 등 한국 방문이 어려운 외국인이나 거동이 불편한 장애인, 노인 등 취약계층도 앱을 통해 어디에서나 AR과 가상현실(VR)로 창덕궁을 관람할 수 있게 된다.

창덕 아리랑은 SK텔레콤의 첫 번째 5G MEC 기반 B2C 서비스다. MEC는 ▲클라우드 게임 ▲스마트팩토리 ▲자율주행 및 차량관제 등 초저지연 성능을 높이는 5G 기술로, 이번 창덕 아리랑 서비스를 위한 ‘데이터 지름길’을 만들어 준 핵심 기술이다.

실제 창덕궁 관람객의 5G 스마트폰을 근처에 설치된 MEC와 즉각적으로 데이터를 주고받아 약 60% 개선된 콘텐츠 다운로드 속도를 체감할 수 있다.

관람객이 5G 스마트폰에서 앱을 실행한 후 창덕궁 금천교를 향해 비추면 섬광이 일어나면서 전설 속 동물인 ‘해치’가 나타난다. 해치는 창덕궁의 금천교부터 인정전, 희정당, 후원 입구까지 12개 코스별로 안내해준다.

관람객 출입이 제한된 후원 입구에 도착하면 증강현실 속에 신비로운 문이 생기고 그 문에 발을 디디면 고즈넉한 후원 주합루 2층으로 순간 이동하는 경험을 할 수 있다.

또 낙선재 안마당에 들어서면 궁중무용인 ‘춘앵무’를 증강현실에서 실제처럼 관람이 가능하다. 특히 희정당이나 후원 내부 등 문화재 보존 이유로 출입이 통제된 구역의 내부를 고화질 360도 VR로 둘러볼 수 있다.

SK텔레콤은 구글, 영국의 개발 제작사 넥서스 스튜디오, 한국의 AR 개발사 시어스랩과 협력해 구글 클라우드 기반 증강현실 플랫폼인 ‘ARCore’를 통해 실감형 AR 서비스를 개발했다. 창덕 아리랑 서비스 지원 단말기는 갤럭시S10 5G, LG V50 5G, 갤럭시 노트10+, 갤럭시S20 시리즈이며 추후 확대할 계획이다.

강동식 기자 lavita@datanews.co.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