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CNS, AI 영어교육 서비스 ‘AI튜터’ 100만 사용자에 무상 제공

강동식 기자 2020.07.28 10:46:56

▲LG CNS 직원이 AI 영어교육 서비스 ‘AI튜터’를 사용하고 있다. / 사진=LG CNS


LG CNS는 인공지능(AI) 영어교육 서비스 ‘AI튜터’를 100만 명 사용자에게 무상 제공한다고 28일 밝혔다. AI튜터 무상 이벤트는 캐럿글로벌 홈페이지(www.carrotenglish.kr)에서 다음달 말까지 신청할 수 있다. 

AI튜터는 수 십 만개의 영어 문장을 학습한 AI와 함께 언제 어디서나 스마트폰으로 영어회화 공부가 가능한 비대면 외국어 학습 서비스다.

AI튜터는 사람이 아닌 AI 선생님과의 대화로 진행되기 때문에 틀리거나 더듬거리는 등 영어 실력에 자신이 없어 생기는 울렁증을 극복하고, 영어 말하기에 자신감을 증대시킬 수 있는 학습방법이다.

LG CNS AI튜터는 AI를 통한 음성인식기술과 문장분석기술을 결합해 사람과 AI간의 자연스러운 대화를 유도하는 신개념 영어공부다. AI가 사용자의 답변시간, 문법, 발음, 유창성 등을 분석해 영어실력을 판별하고, 그에 맞게 다음 대화를 이어간다. 사용자가 답변을 주저하거나 대화 맥락과 맞지 않는 틀린 답변을 할 경우 AI가 힌트를 제시하는 등 영어 대화를 주도한다.

LG CNS는 어학전문업체 캐럿글로벌과 협력해 식사주문, 길안내, 취미생활, 해외기업과의 미팅 등 500여 개의 다양한 영어회화 상황을 개발해 AI튜터에 담았다. 500여개의 콘텐츠는 8단계 레벨로 분류해 사용자 수준에 맞는 학습이 가능하도록 했다.

LG CNS는 무료 학습자 100만 명이 한 달 간 표현한 약 1억 개의 영어 문장 빅데이터를 활용, AI에 추 가학습시켜 더 똑똑한 AI튜터를 만들 계획이다.

LG CNS는 지난해 기업용 AI튜터를 출시한 이후, LG 계열사를 포함한 20개 대기업 임직원에 AI튜터를 제공했다. 1년간 기업의 영어교육 프로그램으로 운영한 후 AI와 사람과의 영어학습에 대한 효과를 검증했다.

LG CNS는 코로나19로 학교와 학원을 가지 못하는 초등학생을 위해 어린이용 AI튜터 ‘윤선생 스피킹톡’도 신규 오픈했다. 어린이용 AI튜터 역시 오픈 기념으로 1개월 무상 제공 이벤트를 실시하고 있다.

어린이용 AI튜터는 영어교육 전문기업 윤선생, 구글과 협력해 개발했다. 안드로이드 기반의 스마트폰, 태블릿PC와 구글에서 최근 출시한 AI스피커 ‘네스트 허브’에서 앱 설치 없이 사용 가능하다. 무상 이벤트는 다음달 7일까지다.

강동식 기자 lavita@datanews.co.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