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5~79세 고령층 고용률, 6년 만에 하락세…전년 대비 0.6%p↓

5월 기준 고용률 55.3%…건설업과 도소매·음식숙박업 등에서 취업자 수 큰 폭 줄어

이윤혜 기자 2020.07.28 15:46:34


55~79세 고령층의 고용률이 6년 만에 하락했다. 2016년 이후 상승세를 그리던 고용률이 올해 5월 기준 55.3%로 집계되며, 직전년도 대비 0.6%포인트 감소했다. 

28일 데이터뉴스가 통계청의 '2020년 5월 고령층 부가조사 결과' 자료를 분석한 결과, 올해 5월 기준 55~79세 고령층 인구가 1427만1000만 명으로 집계됐다. 전년 동월(1384만3000명) 대비 3.1% 증가했다. 이 기간 취업자 수는 773만9000명에서 789만5000명으로 2.0% 늘었다.

5월 기준 고령자의 고용률은 2014년 54.1%에서 2015년 54.0%로 감소했다가 2016년 54.0%, 2017년 55.0%, 2018년 55.2%, 2019년 55.9%로 4년 연속 상승했다. 올해 5월 기준 고용률은 55.3%로 집계되며 전년 동월 대비 0.6%포인트 하락했다. 6년 만의 감소세다.

상대적으로 젊은 55~64세대의 고용률이 큰 타격을 입었다. 올해 5월 기준 고용률은 66.9%로 집계되며, 1년 전(67.9%) 대비 1.0%포인트 감소했다. 65~79세 고용률은 40.1%에서 40.4%로 0.3%포인트 상승했다.

산업별로 건설업과 도소매·음식숙박업에서의 취업자 수가 큰 폭으로 줄어들었다. 올해 5월 기준 취업자 수가 63만2000명, 151만3000명으로 집계되며, 전년 동월(66만5000명, 153만2000명) 대비 5.0%, 1.2%씩 감소했다.

각 산업별로 총 취업자 수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8.6%에서 8.0%포인트, 19.8%에서 19.2%로 0.6%포인트씩 줄어들었다.

한편, 산업별로 사업·개인·공공서비스업에서의 55~79세 고령층의 취업자 수가 타 산업 대비 월등히 높았다. 2020년 5월 기준 취업자 수는 293만 명으로 집계되며, 전체 취업자의 37.1%를 차지했다. 

이윤혜 기자 dbspvpt@datanews.co.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