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과기정통부 코로나19 확산예측 연구 얼라이언스 1기 종료

코로나19 해외 유입 위험도 예측·국내 확산지역 예측 연구성과 도출

강동식 기자 2020.08.02 10:54:50

▲7월 31일 진행된 코로나19 확산예측 연구 얼라이언스 성과발표회에서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 사진=KT


KT(대표 구현모)는 ‘코로나19 확산예측 연구 얼라이언스’ 1기 활동을 종료하고 연구성과를 코로나19 방역체계에 활용할 수 있도록 보완하고 협력해 나갈 예정이라고 2일 밝혔다.

코로나19 확산예측 연구 얼라이언스는 지난 3월 KT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과 함께 코로나19의 급격한 확산에 공동 대응하기 위해 출범한 협의체다. 이와 함께 ▲서울대 ▲건국대 ▲한국과학기술원(KAIST)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 ▲한양대-국가수리과학연구소(수리연)가 참여했다.

KT는 자사의 유동인구·로밍 통계 데이터를 제공하고, 인공지능(AI), 빅데이터, 수리 모델링 등의 기술을 통해 참여기관들과 코로나19의 국내 유입 및 지역 내 확산을 예측하는 연구를 진행했다.

이번 얼라이언스에서 진행한 코로나19 확산예측 연구는 ‘감염병 해외유입 위험도 예측’과 ‘국내 확산지역 예측’ 등 2가지 분야에서 이뤄졌다.  

우선 해외에서 감염병 발병 시 국내유입 위험도를 예측하기 위해 ▲KT AI/빅데이터서비스담당은 기계 독해(Machine Reading Comprehension) 기술로 전 세계 코로나19 관련 뉴스기사에서 추출한 해외 감염병의 국내유입 예측 ▲KISTI 안인성 실장팀은 ‘코로나19 해외유입 확진자 예측’ ▲서울대 황응수 교수팀은 ‘서울시의 코로나19 미확인 해외유입 환자수 추정’ ▲한양대-수리연의 손우식 박사는 ‘코로나 19 국외 감염자 입국 예측’ 연구성과를 소개했다.

또 감염병의 국내 확산지역 예측을 위해 ▲건국대 정은옥 교수팀의 ‘정부의 비약물적 중재정책에 따른 감염재생산지수 및 유동인구 변화 분석’ ▲KAIST 박주용 교수팀의 ‘코로나19 전파 경로 네트워크 분석’ ▲KAIST 황의종 교수팀의 ‘유동인구 감소 분석’ ▲ KAIST 윤세영 교수팀의 ‘감염병 확산 예측 및 정책 평가모델’ ▲KAIST 이재길 교수팀의 ‘개인단위 코로나19 위험도 평가모델’ 연구결과를 공유했다.

KT와 과기정통부는 연구성과를 코로나19 방역체계에 활용할 수 있도록 보완, 고도화할 예정이며, 연구 얼라이언스 1기 운영 노하우를 바탕으로 연구기관과 연구범위를 확대해 ‘코로나19 확산예측 연구 얼라이언스 2기’를 출범할 계획이다.

강동식 기자 lavita@datanews.co.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