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트진로, 소주업계 최초 미국서 TV 광고

강동식 기자 2020.08.04 14:03:49


하이트진로(대표 김인규)는 미국의 스포츠 채널 등을 통해 ‘진로’의 첫 현지 TV광고를 선보인다고 4일 밝혔다. 진로 브랜드로 해외에 TV광고를 진행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TV 광고를 통해 현지인과 교민들에게 진로가 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린 증류주라는 사실을 알리고, 현지 소비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해 실제 음용 및 판매로 이어지게 한다는 전략이다.

진로 글로벌 광고는 ‘The World’s Best Selling Spirit(전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린 증류주)’이는 슬로건 아래 두 편으로 제작됐다. 특히 공신력 있는 검색엔진을 통해 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린 증류주임을 인증함으로써 소비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해 구매욕구를 불러일으키는 내용을 담았다.

마트편 광고는 마트에서 어떤 술을 살지 고민하는 남자를 위해 옆에 있던 여자가 휴대폰으로 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린 증류주를 검색한다. 검색 결과를 본 남자는 망설임 없이 참이슬을 선택한다.

바(bar)편에서는 바텐더가 고민하는 손님을 위해 휴대폰으로 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린 술이 무엇인지 검색해 보여주며 손님에게 참이슬을 권한다.

두 편의 광고는 현지 소비자들이 펍, 바 등에서 스포츠를 시청하는 문화에 착안해 ESPN, NBC스포츠 등 스포츠 채널을 통해 8월부터 미국 뉴욕과 LA에 5개월간 방영된다.

강동식 기자 lavita@datanews.co.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