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조업 국내공급 중 수입품 비중 1년 만에 1.2%p 상승

전자·화학·기계장비 수입점유비 오르고, 기타운송장비는 하락

이수영 기자 2020.08.10 12:34:50



제조업 국내공급의 수입점유비가 27.7%로 전년동기(26.5%)대비 1.2%포인트 상승했다. 수입점유비는 제조업 국내공급 중 수입품이 차지하는 비중을 말한다. 

10일 데이터뉴스가 통계청의 ‘제조업 국내 공급동향’을 분석한 결과, 2분기 수입점유비가 27.7%로, 지난해 같은 기간(26.5%)보다 1.2%포인트 증가했다. 

제조업은 최종재와 중간재로 나뉘고, 최종재는 다시 소비재와 자본재로 구분된다. 

최종재의 수입점유비는 올해 2분기 29.9%로, 지난해 2분기(28.5%)보다 1.4%포인트 상승했다. 소비재(26.4%)와 자본재(34.8%)도 각각 1.6%포인트, 0.5%포인트 증가했다. 

중간재는 올해 26.0%로, 지난 2분기(25.2%)보다 0.8%포인트 올랐다.

업종별로는 전자제품, 화학제품, 기계장비 등의 수입점유비가 오른 반면, 기타운송장비는 하락했다. 

전자제품은 60.1%, 화학제품은 32.1%, 기계장비는 33.4%를 기록했다. 이들은 각각 4.0%포인트, 3.1%포인트, 2.7%포인트 상승했다. 

반면, 기타운송장비는 지난해 2분기 23.3%에서 올해 2분기 15.4%로 7.8%포인트 하락했다. 

한편, 2분기 제조업 국내공급 전체 규모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6% 감소했다. 국산품이 5.7% 하락했고, 수입품도 1.2% 줄었다.

이수영 기자 swim@datanews.co.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