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초미세 공기청정기 '블루스카이' 판매 돌풍

유성용 기자 2017.04.04 13:19:00

[데이터뉴스=유성용 기자] 삼성전자 공기청정기 생산라인이 주말 없이 풀가동하고 있다. 초미세 공기청정기 블루스카이의 판매 돌풍 탓이다.

4
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올 1분기 광주공장의 공기청정기 생산량은 지난해 대비 2배 증가했다. 특히 올해 새롭게 출시한 블루스카이 6000’의 인기가 생산량 증가에 영향을 미쳤다. 황사 등으로 악화된 대기환경에서 건강을 염려한 공기청정기 수요가 큰 폭으로 늘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블루스카이
6000은 소비자들이 그간 쾌적한 실내 환경 조성을 위해 꼭 필요하다고 느꼈던 청정기능과 가습기능을 동시에 제공하면서도, 소비자들의 가장 큰 불만 요소였던 가습기 위생관리에 대한 해결책을 제시했다.

2014
년 첫 출시됐으며, 초미세먼지와 0.02크기의 나노 입자까지 99% 걸러 주는 강력한 공기청정 능력으로, 출시 후 판매 돌풍을 지속하고 있다.

올해는 새롭게 출시한
블루스카이 6000’과 함께, 거실과 주방을 한꺼번에 정화할 수 있는 대용량 ‘7000’,, ‘이지 무빙휠채용으로 이동이 간편한 ‘5000’, 아기방에 적합한 ‘3000’ 등 다양한 시리즈를 출시해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혔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초미세 공기청정기 블루스카이는 황사철 실내 공기 오염 정도를 한 눈에 확인할 수 있고, 거실처럼 넓은 면적까지 청정할 수 있는 강력한 정화 능력 등이 인기 요인으로 꼽힌다고 설명했다.

sy@datanews.co.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