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오쇼핑 ‘씨이앤’, 일본 KCON서 한국 패션 알렸다

‘KCON 2019 JAPAN’ 3일간 씨이앤 컨벤션 부스에 1만 명 방문

이루비 기자 2019.05.20 10:11:29

KCON 2019 JAPAN 컨벤션홀에 마련된 CJ오쇼핑 패션 브랜드 ‘씨이앤’ 부스에 총 1만 명의 글로벌 팬들이 방문했다. 사진제공=CJ ENM 오쇼핑부문


CJ ENM 오쇼핑부문이 일본에서 자사 패션 브랜드 ‘씨이앤(Ce&)’을 글로벌 고객들에게 알리는 활동을 펼쳤다.

CJ ENM의 씨이앤은 지난 17일부터 19일까지 일본 마쿠하리 멧세 컨벤션홀에서 열린 세계 최대 K-컬쳐 컨벤션 ‘KCON 2019 JAPAN’에 부스를 열고 한류 팬들을 위한 행사를 운영했다고 20일 밝혔다. 컨벤션 운영 사흘 동안 총 1만 명의 팬들이 씨이앤 부스를 방문하며 한국 패션 브랜드에 대한 높은 관심을 확인했다.

씨이앤은 지난해부터 드라마나 아이돌 가수, 배우와의 연계를 통해 젊은 고객들을 대상으로 한 마케팅 활동을 적극적으로 펼쳐 왔다. 글로벌 패션 브랜드를 목표로 하는 씨이앤은 작년 KCON LA와 태국에 이어 이번 일본에서도 홍보를 진행하게 됐다. 최근 일본 내 한류 열기가 다시 불붙고 있고, 올해 초 씨이앤이 일본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는 배우 이종석을 브랜드 홍보 모델로 기용했다는 점 등이 부스 운영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CJ ENM 오쇼핑부문은 씨이앤 부스에서 티셔츠 판매 코너와 배우 이종석의 등신대와 함께 사진을 찍을 수 있는 포토존을 운영했다. 현장 특가로 선보인 씨이앤의 티셔츠는 행사 3일 동안 총 3천 장이 판매됐다. 씨이앤의 티셔츠를 현장 구매한 고객들에게는 이종석의 사진이 그려진 쇼핑백과 스티커가 함께 제공됐다.

CJ오쇼핑의 ‘셀렙샵(Celebshop)’이 운영하는 글로벌 온라인 패션 편집숍 ‘셀렙샵닷컴(www.celebshop.com)’현장 가입 이벤트도 진행됐다. 행사 기간 중 셀렙샵닷컴 사이트에 가입한 인원 수는 총 3500명에 달했다. 이로써 셀렙샵닷컴의 가입자 수는 총 1만9200명으로, 기존보다 약 22% 증가하게 됐다.

셀렙샵닷컴은 지난해 8월 공식 오픈한 해외 고객 대상 온라인 패션몰로, 해당 사이트를 통해 미국, 태국 등 전 세계 86개국에서 약 250여종의 셀렙샵 상품의 주문이 가능하다. 셀렙샵이 운영하는 자체 패션 브랜드로는 씨이앤과 셀렙샵 에디션이 있다.

KCON JAPAN 기간 중 모바일을 통해서도 씨이앤 상품의 일본 내 판매방송이 생중계됐다. CJ ENM 오쇼핑부문은 일본 현지 모바일커머스 전문회사인 ‘체크(CHECK)’의 플랫폼을 활용해 17일 오후 7시부터 씨이앤의 상품을 판매했다. K-POP과 K패션에 관심 많은 일본의 10~20대 여성 고객들을 타깃으로 진행된 모바일 방송에서 씨이앤은 60분 동안 3만 개가 넘는 ‘좋아요’를 받는 등 CJ오쇼핑 패션 브랜드의 일본 진출 가능성을 확인했다. 실제로 이번 방송을 계기로 ‘체크’에서는 한국 상품 전문 프로그램을 만들어 6월부터 방송하기로 했다.

K-POP 아티스트와의 팬 미팅도 씨이앤 부스에서 열렸다. 18, 19일 이틀간 진행된 팬 미팅에는 약 1천 명의 인원이 씨이앤 부스에 몰렸다. 씨이앤의 상품을 현장 구매하고 셀렙샵닷컴에 가입한 고객들을 대상으로 하루 100명을 추첨해 아티스트 팬 미팅의 앞 좌석 티켓이 증정됐다. 그중 10명에게는 아티스트와 하이터치를 하고 함께 사진을 찍을 기회도 제공했다.

이번 KCON JAPAN 컨벤션홀에는 일본 팬들뿐만 아니라 중국과 동남아국가에서 온 사람들도 있어 씨이앤의 글로벌 홍보 효과가 컸다.

CJ ENM 오쇼핑부문의 씨이앤 담당자는 “씨이앤이 CJ오쇼핑 방송에서의 판매를 위한 패션 브랜드로 시작됐지만, 올해부터는 국내 홈쇼핑 채널을 넘어 글로벌 시장에서 본격 활약하는 패션 브랜드로 키울 계획”이라며 “이번 일본에서 열린 KCON을 시작으로 올해는 미국 뉴욕과 LA, 태국에서도 컨벤션 부스를 운영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씨이앤은 CJ ENM 오쇼핑부문이 스타일리시한 패션 아이콘으로 유명한 고태용 디자이너와 협업해 2017년 5월 론칭한 브랜드로, 인기 아이돌이나 드라마 등 콘텐츠와 연계한 마케팅 활동을 활발히 진행해왔다.

이루비 기자 ruby@datanews.co.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