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홈쇼핑, ‘SAS 분석 챔피언십’ 통해 빅데이터 인재 발굴

이루비 기자 2019.07.09 10:35:05

롯데홈쇼핑은 국내 최대 규모의 빅데이터 분석 공모전 ‘SAS 분석 챔피언십’의 오리엔테이션을 지난 8일(월) 서울 양평동 본사에서 진행했다. 사진제공=롯데홈쇼핑


롯데홈쇼핑(대표 이완신)은 SAS코리아와 함께 국내 최대 규모의 빅데이터 분석 공모전 ‘SAS분석챔피언십’을 진행하고, 빅데이터 인프라 구축과 인재 발굴에 나선다고 9일 밝혔다.

앞서 롯데홈쇼핑은 지난 8일(월) 서울 영등포구 양평동 본사에서 오리엔테이션을 진행했고, 공모전 참가자 1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대회 소개에 이어 분석 데이터 및 과제 소개, 심사 요강 등을 공유하는 자리를 가졌다.

주제는 ‘홈쇼핑 데이터를 활용해 판매실적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을 분석, 다양한 인공지능 분석으로 상품별 실적에 대한 연관 관계를 도출’하는 것이다. 참가 대상은 박사 과정을 제외한 국내 대학생과 대학원생이다.

공모전은 1차 제안서(7월12일), 2차 분석 보고서(8월30일), 3차 최종심사(9월19일)를 거쳐 총 7팀을 선정한다. 9월19일 시상식에서 우수작을 발표하고, 수상자에게는 특별상인 ‘롯데홈쇼핑상’을 포함해 총 1950만 원 규모의 상금과 SAS 정규 교육 혜택, SAS코리아 인턴십 지원 시 가산점이 부여된다.

한편 롯데홈쇼핑은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사업 전반에 혁신을 추진하는 ‘디지털 전환(DT:Digital Transformation)’을 내세우며, 인공지능(AI), 빅데이터에 기반한 서비스 도입에 집중하고 있다.

우선 고객 행동 이력, 고객 성향 분석, 개인화 기반 추천 시스템 등을 단계적으로 도입함으로써 고객 맞춤형 서비스 제공을 위한 빅데이터 인프라를 구축했다. 이를 통해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 TV홈쇼핑 방송 상품을 최적의 조합으로 자동 편성하는 ‘스마트 AI 편성 시스템’을 업계 최초로 도입했다.

또한 고객의 성별, 연령, 구매패턴 등을 다각도로 분석해 30대 후반에서 40대 중반의 기혼 여성을 타깃으로 유료회원제 ‘엘클럽(L.CLUB)’을 선보이는 등 빅데이터를 적용한 차별화된 쇼핑을 선보이고 있다.

최근에는 빅데이터 전문 인력에 대한 수요가 급증함에 따라 인재 발굴에도 관심을 두고 지원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김종영 롯데홈쇼핑 마케팅부문장은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인 빅데이터는 최근 모든 분야에서 혁신성장 과제로 꼽히고 있다”며 “롯데홈쇼핑은 차별화된 쇼핑 서비스에서 나아가 미디어 커머스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관련 분야의 서비스 개발 및 인재 발굴을 강화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루비 기자 ruby@datanews.co.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