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갤러리아, 우신초등학교에 공기정화식물 제공

사회적 기업 ‘트리플래닛’과 손잡고 ‘갤러리아 교실숲’ 조성

이루비 기자 2019.05.09 14:01:59

사진제공=한화갤러리아


한화갤러리아(대표이사 김은수)가 지난 8일 서울시 영등포 우신초등학교 24개 전 학급에 공기정화식물을 선물했다. 한화갤러리아는 가속화되는 대기오염 문제로부터 미세먼지 취약 계층인 어린이 보호를 위해 트리플래닛과 손잡고 초등학교 교실 내에 ‘교실숲’을 조성하게 됐다.

트리플래닛은 개인에게 반려나무를 입양시키고 수익금으로 숲을 조성하는 사회적 기업으로 2020년까지 전 세계에 1억 그루의 나무를 심는 것을 목표로 현재까지 전 세계 12개국에 걸쳐 190개 숲에 77만 그루의 나무를 심었다.

한화갤러리아가 우신초 모든 교실에 배치한 공기정화식물은 총 220여주로, 공기정화에 탁월한 수종 4가지를 선정해 교실마다 9주의 식물을 배치함으로써 ‘미세먼지 세이프존(Safe Zone)’을 조성했다. 앞서 농촌진흥청은 20㎡ 면적의 거실에 잎 넓이가 1㎡가량 되는 화분 3~4개만 둬도 미세먼지를 줄이는 효과를 볼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이번에 한화갤러리아가 선물한 수종은 NASA에서 공기정화식물로 선정된 스파티필름, 드라세나를 비롯해 겐차야자, 수염 틸란드시아 등이다. 이 식물들은 실내의 독성 물질을 흡수하고 냄새를 제거하거나 습도를 자연적으로 조절해주는 역할을 한다.

이날 행사 중에는 새롭게 교실에 자리 잡은 식물들을 건강하게 양육할 수 있는 방법을 알려주는 시간도 가졌다. 이동민 트리플래닛 연구원이 교내 방송을 통해 전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이번 행사의 취지와 함께 식물들의 이름과 물주기 방법, 햇빛 쐬기 등 특성을 상세히 설명했다.

한화갤러리아는 일회성 ‘전달’ 행사에서 끝내는 것이 아니라 이번 교실숲 조성을 통해 우신초와 인연을 맺고 학생들이 없는 방학 중 빈 교실을 찾아 식물들을 돌보는 임직원 봉사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한화갤러리아 관계자는 “갤러리아 전사 차원에서 환경과 생명, 안전을 중심으로 올바른 가치를 정착하기 위한 ‘라잇(Right)!갤러리아’ 캠페인을 지속적으로 펼쳐나갈 것”이라며 “갤러리아 교실숲을 갤러리아백화점이 위치한 다른 지역으로도 확대해 더 많은 어린이들이 깨끗하고 건강한 환경에서 공부할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한화갤러리아는 지속 가능한 소비 문화 정착을 위한 ‘라잇(Right)!갤러리아’ 캠페인을 전개하고 있다. ‘라잇!갤러리아’는 ▲환경보호 ▲생명존중 ▲안전문화를 3대 축으로 상품, 서비스, 조직문화, 사회공헌 등 다방면에서 관련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지난 4월부터 갤러리아 명품관 외관의 미디어파사드(외관 조명)를 활용, 미디어 아트 영상으로 미세먼지 ‘나쁨’ 수준을 알리는 ‘라잇!사인(Sign)’을 진행하고 있다.

이루비 기자 ruby@datanews.co.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