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호주 이차전지용 니켈 광산회사 지분 인수

2억4000만달러에 레이븐소프 지분 30% 확보

이윤혜 기자 2021.05.20 13:45:59

▲호주 레이븐소프사의 니켈광산 전경 / 사진=포스코


포스코는 호주의 니켈 광업 및 제련 전문회사 레이븐소프의 지분 30%를 2억4000만 달러(약 2700억원)에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레이븐소프는 자체 광산과 제련 설비 및 담수화, 황산제조, 폐기물 처리 등 부대설비 일체를 갖춘 니켈 일관 생산회사다. 캐나다의 퍼스트퀀텀미네랄스가 지분 100%를 소유하고 있다. 포스코는 퍼스트퀀텀미네랄스와 지분양수도계약을 맺고 레이븐소프 지분 30%를 인수한다.

이에 따라 포스코는 레이븐소프가 생산한 니켈 가공품(MHP, 니켈 및 코발트 수산화 혼합물)을 2024년부터 연간 3만2000톤(니켈 함유량 기준 7500톤) 공급받을 수 있는 권리를 갖게 된다. 이는 전기차 18만 대에 공급할 수 있는 물량이다. 포스코는 이번 계약을 통해 이차전지소재사업에 필요한 원료인 니켈을 안정적으로 추가 확보할 수 있게 됐다.

니켈은 양극재의 핵심원료로 이차전지의 충전용량을 높여 전기자동차의 주행거리를 늘리는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 최근 니켈 함유량이 높은 양극재 채용이 확대됨에 따라 니켈 확보의 중요성이 더 커지고 있다.

또 포스코는 퍼스트퀀텀미네랄스와 배터리용 황산니켈 및 전구체 사업까지 협력을 확대하는 별도의 양해각서를 체결해 이차전지 소재와 관련해 추가 사업기회를 모색한다.

포스코는 2030년까지 리튬 22만 톤, 니켈 10만 톤을 자체 공급해 양극재 40만 톤, 음극재 26만 톤 생산체제를 구축함으로써 이차전지소재부문에서 글로벌 시장 점유율 20%, 연 매출 23조 원을 달성할 계획이다.

이윤혜 기자 dbspvpt@datanews.co.kr

[ⓒ데이터저널리즘의 중심 데이터뉴스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