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은행, 5억달러 규모 후순위 지속가능채권 발행

김재은 기자 2020.10.29 13:56:01

KB국민은행(은행장 허인)은 지난 28일 5억 달러 규모의 10년 만기 고정금리 코로나19 대응 외화 후순위채권을 발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발행은 코로나19 대응 지속가능 후순위채 형태다. 발행금리는 미국 10년물 국채 금리에 175bp를 가산한 수준인 2.518%로 결정됐다. 싱가포르 거래소에 상장된다. 

미국 및 유럽 지역 내 코로나19 재확산 및 미국 대선 이슈로 인해 글로벌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확대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국의 높은 대외신인도와 국내은행의 양호한 신용도를 바탕으로 글로벌 투자자들의 견조한 수요를 이끌어냈다. 총 135개 기관이 참여해 발행금액의 5배 수준인 26억 달러 이상의 주문을 확보했다. 가산금리 또한 최초의 제시한 금리(이니셜 가이던스) 대비 30bp 절감했다.

이번 발행 자금은 KB국민은행의 자본적정성 개선 뿐만 아니라 '지속가능 금융 관리체계'에 해당하는 친환경 및 사회 프로젝트에 사용될 예정이다. 코로나19에 피해를 받은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에 대한 지원을 이어 나가기 위함이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이번 발행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기침체 우려 속에서도 KB국민은행의 우수한 영업실적 및 견조한 자산건전성을 바탕으로 글로벌 투자자들의 높은 관심을 이끌어냈다"며 "이번 발행을 포함해 올해에만 3번의 외화 지속가능채권을 발행하며 ESG 경영 실천 선도은행으로서 위상을 공고히 했다"고 말했다.

김재은 기자 wood@datanews.co.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