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마트, 쌀 전문 특화 매장 개점

이수영 기자 2020.11.24 10:45:48

▲롯데마트가 청량리점에 ‘쌀 전문 특화 매장’을 개점한다. / 사진=롯데쇼핑



롯데마트는 오는 26일 청량리점에 영업면적 약 66㎡(20평) 규모의 ‘쌀 전문 특화 매장’을 개점한다고 밝혔다. 

해당 매장에서는 고시히카리, 삼광 등 기존에 운영하던 쌀 품종과 더불어 가와지1호, 오륜, 새일미, 미호 등 대중적이지는 않지만 품질이 뛰어난 18개 품종의 쌀을 새롭게 선보인다.

신규로 취급하는 품종의 쌀들은 한번에 대용량을 구입하는 것이 부담스럽다는 점을 고려, 소용량(450g)으로 진공포장 판매해 해당 제품들을 처음 접하는 고객들도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다.

또한, 전문화된 즉석 도정 서비스를 제공한다. 쌀 8종과 잡곡 8종을 벌크(포장하지 않은 제품을 쌓아서 진열하는) 형태로 운영하며, 쌀 8종의 경우 1kg부터 10kg까지 고객이 원하는 양만큼 도정할 수 있다. 

더불어 품질에 대한 신뢰를 주기 위해 국산 잡곡의 품종과 산지를 단일화 해 표기했다. 소비자가 믿고 먹을 수 있는 식품을 선보이기 위해 잡곡의 산지와 품종을 단일화 해 품질을 올렸다.

이색적인 서비스도 준비했다. 당일 아침 도정한 쌀을 고객 주문 즉시 취사해 판매하는 ‘즉석밥 판매 서비스’, ‘밥 소믈리에’를 통한 ‘쌀 취향 컨설팅 상담소’ 등을 운영한다. ‘즉석밥 판매 서비스’는 평일 오후 5시부터 7시까지, 주말에는 오후 3시부터 7시까지 가능하며, 컨설팅 상담소는 월 3회 밥 소믈리에가 매장에 상주하며 맞춤형 상품을 소개한다.

이수영 기자 swim@datanews.co.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