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신설회사, ‘SK스퀘어’로 출범

글로벌 ICT 투자전문기업으로 성장…존속회사는 SK텔레콤 유지

강동식 기자 2021.08.17 18:15:16

▲SK스퀘어 CI


오는 11월 ICT 산업의 미래를 이끌 투자전문회사 SK스퀘어가 출범한다.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은 인적분할을 통해 새롭게 출범하는 신설투자회사의 사명을 SK스퀘어(SK Square)로 결정했다고 17일 밝혔다. 존속회사의 사명은 SK텔레콤을 유지한다.

SK텔레콤은 오는 10월 12일 임시주주총회를 통해 인적분할 계획을 최종 확정하고, 분할기일인 11월 1일 SK텔레콤(존속회사)과 SK스퀘어(신설회사)로 공식 출범한다.

SK텔레콤과 SK스퀘어는 각각 통신 기반의 인공지능(AI)·디지털 인프라 사업과 반도체·ICT 투자영역에서 성장을 가속화해 ‘SKT 2.0’ 시대라는 더 큰 미래를 열게 된다.

신설회사의 사명 SK스퀘어에는 사업 재편을 통해 반도체 및 ICT 산업에서 투자와 혁신을 선도하겠다는 미래를 향한 자신감과 의지가 담겨 있다.

‘광장’ 또는 ‘제곱’ 이라는 의미를 가진 스퀘어(Square)는 다양한 ICT 산업을 아우르고 이를 기반으로 융합과 혁신을 통해 사회·주주와 함께 지속 가능한 미래 가치를 키우겠다는 비전을 보여준다.

SK스퀘어는 반도체부터 미래 혁신기술까지 다양한 ICT 포트폴리오 영역에서 적극적인 투자 및 기술역량 확보와 함께 글로벌 초협력을 가속해 ‘글로벌 ICT 투자전문기업’으로 도약하겠다는 목표다.

▲박정호 SK텔레콤 CEO


박정호 CEO는 펜데믹 이후 가속되고 있는 변화와 위기를 극복하고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과감하고 신속한 투자와 미래 성장동력 확보의 중요성을 여러 차례 당부했으며, 사명감을 갖고 대한민국 ICT 생태계 발전을 위해 노력할 것을 강조해왔다.

SK스퀘어는 반도체·ICT 영역에서 이 같은 전략을 기반으로 ▲적극적 투자 및 인수합병(M&A)  ▲뉴(New) ICT 포트폴리오 성장 ▲새로운 미래 성장동력 창출을 통해 2025년 순자산가치(NAV)를 현재의 3배인 75조 원 규모로 성장시킬 계획이다.

SK스퀘어는 우선 반도체 분야에서 공격적인 투자 및 M&A 추진 등을 통해 SK하이닉스와의 시너지를 제고하는 동시에 정부와 민간이 함께 추진 중인 ‘K반도체 벨트’ 조성에 힘을 쏟고 반도체 강국의 위상을 강화하는데 주력할 방침이다.

또 앱마켓(원스토어), 커머스(11번가), 융합보안(ADT캡스), 모빌리티(티맵모빌리티) 등 다양한 뉴 ICT 영역에서도 선제적 투자와 글로벌 빅테크 기업들과의 초협력을 통해 포트폴리오 강화를 지속 이끌며 성장을 가속화할 계획이다.

이와 더불어 양자암호, 디지털 헬스케어, 미래 미디어 콘텐츠 등 고성장 미래혁신기술에 대한 선제적인 투자도 이어갈 계획이다. 이를 통해 창출한 수익은 다시 연구개발(R&D)에 재투자하는 미래기술 사업화 선순환 구조를 구축하게 된다.

박정호 CEO는 오는 10월 임시주주총회 및 이사회를 거쳐 11월 출범하는 SK스퀘어 CEO로 선임될 예정이다.

박정호 SK텔레콤 CEO는 “새롭게 출범하는 SK스퀘어는 글로벌 ICT 투자전문기업으로 도약해 반도체 등 미래 핵심산업을 진흥하고 생태계 활성화를 선도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대한민국 경제와 산업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강동식 기자 lavita@datanews.co.kr

[ⓒ데이터저널리즘의 중심 데이터뉴스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