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과컴퓨터, 2분기 매출 1070억원, 영업이익 175억원

강동식 기자 2021.08.18 06:35:11


한글과컴퓨터(대표 변성준·김연수)는 17일 실적공시를 통해 연결기준 2분기 매출 1070억 원, 영업이익 175억 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 분기 대비 각각 19.3%, 31.9% 상승한 수치이며, 전년 동기 대비 각각 3.3%, 36.2% 하락한 수치이다. 

별도기준으로는 매출 309억 원, 영업이익 145억 원을 기록해 각각 전 분기 대비 14.2%, 57.5%, 전년 동기 대비 7.8%, 31.9%의 성장을 달성했다. 별도기준 영업이익률은 47%로, 최근 5년 내 가장 높은 수치다.

한컴은 지난해부터 매분기 계속된 ‘한컴오피스’의 꾸준한 B2B 신규고객 증가와 함께 클라우드 기반 웹오피스가 네이버 ‘웨일’ 브라우저, ‘마이박스’ 서비스, NHN두레이 등에 탑재되며 지속적으로 성장세를 이어갔다.

연결군에서는 올해 들어 수익성 개선 흐름을 보이고 있는 한컴MDS가 임베디드 개발 소프트웨어(SW) 사업군의 선방과 연결 자회사들의 비용감소를 통해 자체 연결기준 매출 394억 원, 영업이익 21억 원을 기록,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0.7%, 442.3% 상승하며 2분기에도 성장 기조를 이어갔다.

한컴은 하반기 클라우드 및 서비스 분야의 비중을 높여나갈 계획이다. 특히 B2B 신규고객 확산세를 클라우드 분야로 확대하기 위해 NHN을 통해 확보한 클라우드 기반 협업플랫폼 ‘두레이(Dooray!)’에 대한 독점영업권으로 오피스 SW 기술을 클라우드 플랫폼으로 확장하는 전략을 지속한다. 

이와 함께 자체 브랜드인 ‘한컴웍스’를 연내 출시하는 등 스마트워크 확산 트렌드에 맞춰 빠르게 클라우드 사업을 성장시킬 계획이다.

강동식 기자 lavita@datanews.co.kr

[ⓒ데이터저널리즘의 중심 데이터뉴스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