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신임 CEO에 최수연 책임리더…CFO는 김남선

CEO에 글로벌 사업 지원 책임자, CFO는 M&A·투자 책임자 내정

강동식 기자 2021.11.17 23:38:01



네이버가 새로운 최고경영자(CEO)로 글로벌 사업 지원 책임자인 최수연 책임리더를 내정했다. 

네이버는 17일 오후 이사회를 열고 글로벌 사업 지원 책임자인 최수연 책임리더를 CEO 내정자로 승인했다고 밝혔다. 또 사업개발과 투자 및 인수합병(M&A)을 맡고 있는 김남선 책임리더를 최고재무책임자(CFO)로 내정했다.

최수연 CEO 내정자는 서울대 공대를 졸업하고 2005년 네이버(당시 NHN)에 입사해 커뮤니케이션과 마케팅 조직에서 근무했다. 이후 연세대 법학전문대학원을 졸업하고 율촌에서 변호사로 재직 중 하버드 로스쿨을 거쳐 뉴욕주 변호사 자격증을 취득했다. 

M&A, 자본시장, 기업 지배구조, 회사법 일반 분야에서 변호사로 활동하던 중 2019년 네이버에 다시 합류했다.

이사회는 그간 최 내정자가 다양한 국내외 사업 전반을 지원하며 보여준 문제 해결능력, 회사의 글로벌 사업전략 및 해당 시장에 대한 폭넓은 이해를 갖춘 점을 높이 평가했다고 설명했다. 또 회사에 대한 안팎의 균형 잡힌 시각을 견지하며 장기적인 변화를 도모할 수 있는 후보자라고 판단했다고 덧붙였다. 

최 내정자는 내년 3월 주주총회 승인과 이사회 결의를 거쳐 차기 대표이사로 선임될 예정이다.

김남선 CFO 내정자는 지난해 8월 네이버에 합류했다. 서울대 공대와 하버드 로스쿨을 졸업하고 미국의 로펌인 크라벳, 스웨인&무어에서 변호사로 2년 여간 활동했다. 

이후 금융 전문가로 이력을 전환해 10여 년 간 글로벌 투자 회사인 라자드와 모건스탠리, 맥쿼리에 재직했다. 지난해 네이버에 합류한 이후 왓패드 인수, 이마트·신세계와 지분 교환 등의 빅딜을 주도해 왔다. 

네이버 경영진은 김 내정자가 글로벌 경영체계를 탄탄히 하고 글로벌 시장에서 네이버의 경쟁력을 강화시킬 적임자라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강동식 기자 lavita@datanews.co.kr

[ⓒ데이터저널리즘의 중심 데이터뉴스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