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콘셉트카 45 디자인 활용 어린이 자동차 제작

연구개발본부가 연구중인 감정 인식 차량 컨트롤 기술 기반…미취학 아동에 알맞게 설계돼

이윤혜 기자 2020.10.27 10:18:16

▲EV 콘셉트카 '45'(오른쪽)과 어린이 자동차 / 사진=현대자동차그룹


현대자동차그룹이 EV 콘셉트카 '45' 디자인을 활용해 제작한 어린이 전동차의 이미지와 제작 과정 영상을 27일 최초로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어린이 전동차는 콘셉트카 45의 독특한 디자인 요소가 그대로 녹아 있다. 특히 어린이 전동차의 헤드램프와 테일램프를 구성하는 ‘파라메트릭 픽셀(Parametric Pixel)’은 EV 콘셉트카 45의 핵심 디자인 요소 중 하나다.

아울러 어린이의 안전을 위해 EV 콘셉트카 45의 날렵한 모서리를 부드럽게 다듬었다. 색상 역시 부드럽고 온화한 분위기의 하늘색과 주황색 등 파스텔 톤으로 디자인됐다.

어린이용 전동차는 현대차그룹 연구개발본부가 연구중인 감정 인식 차량 컨트롤 (Emotion Adaptive Vehicle Control) 기술을 기반으로 만들어졌다. 

감정 인식 차량 컨트롤 기술은 미래 모빌리티 및 자율주행 자동차에서 적극 활용될 차세대 기술이다. 운전자의 안전과 심리적 안정감 확보에 도움을 준다. 특히 운전자의 건강 상태를 파악하는 헬스 케어 기술과 연계돼 차세대 안전 기술로도 많은 주목을 받고 있다. 어린이 전동차에 적용된 감정 인식 기술은 운전석 앞에 달린 카메라가 어린이의 얼굴 표정을 기록해 감정을 파악한다.

또한 에어 포켓이 적용된 안전벨트는 몸을 감싸 안아 어린이가 안정감을 느낄 수 있도록 도와주고, 벨트에 장착된 센서를 통해 심박수와 호흡을 측정한다.

어린이 전동차의 상세 제원은 전장 1380 mm, 전폭 810mm, 전고 820mm다. 미취학 어린이에게 알맞게 설계됐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현대차그룹이 이번에 개발한 어린이 전동차는 단순히 어린이가 타고 즐기는 장난감의 역할을 넘어, 미래 모빌리티의 가능성을 확인하는 기회로 활용될 것”이라며 “현대차그룹이 궁극적으로 추구하는 ‘휴머니티를 위한 진보(Progress for Humanity)’를 실현하는 지능형 모빌리티 서비스의 가능성을 영상을 통해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윤혜 기자 dbspvpt@datanews.co.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