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트원소프트 디파이 서비스 ‘비트베리스왑’, 유동성 1600만 달러 돌파

이윤혜 기자 2021.05.20 14:33:09


루트원소프트는 암호화폐 지갑서비스 '비트베리'가 정식 론칭한 디파이 서비스 탈중앙 거래소 '비트베리스왑'의 유동성이 서비스 시작 2주 만에 1600만 달러를 돌파했다고 20일 밝혔다.

탈중앙화된 금융 시스템을 일컫는 디파이가 정부나 기업 등 중앙기관의 통제 없이 인터넷 연결만 가능하면 블록체인 기술로 다양한 금융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음을 시사했다. 국내에서도 디파이에 대한 대기업들의 관심이 커지고 있다. 이미 카카오의 블록체인 지갑 서비스인 클립은 지난해 7월 디파이 서비스를 열었다. 삼성도 대표적 디파이 서비스인 블록체인을 활용한 가상자산 대출 서비스, 아베프로토콜 디앱을 삼성 블록체인월렛에 탑재했다.

국내에서 암호화폐 지갑 서비스를 지속해오며 블록체인 기술을 꾸준히 개발시켜 온 루트원소프트도 새롭게 선보인 디파이 서비스 ‘비트베리스왑’가 블록체인 전문 기업의 서비스라는 점에서 주목받고 있다. 디파이에 참여할 수 있도록 유저가 스왑한 토큰을 유동성 공급의 장소 역할을 하는 풀에 공급한 자격으로 주어지는 BLP 토큰을 예치해 블록을 생성하는 데 기여하고 보상을 받을 수 있는 시스템이다. 

비트베리스왑은 이더리움 기반의 erc20 토큰 간에 서로 교환할 수 있는 탈중앙 DEX 거래소를 갖추고 있다. 이더리움 네트워크를 이용한 스마트 컨트랙트로 구현된 탈중앙 거래소로 24시간 운영되고 있어, 이더리움 네트워크가 마비되지 않는 한 서비스가 중단될 일이 없다는 점이 장점으로 부각됐다, 비트베리 스왑 서비스 내에서는 국내 중앙거래소에서는 구하기 힘든 디파이 필수 코인인 미국 달러 기준의 기축통화로 알려진 USDT, USDC 같은 스테이블 코인도 쉽게 거래할 수 있는 점도 긍정적으로 평가된다.

루트원소프트 관계자는 "기본적으로 유동성 공급자에게 수수료의 일부를 분배하는 구조이기 때문에 거래가 많아질수록 유동성 공급자에게 수익이 더 커지는 구조로 운영된다"며 "다양한 종류의 일드파밍을 통해 거버넌스 토큰인 ‘비트베리스왑 토큰’을 채굴할 수 있어 이용자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해외에서 지난해 본격 오픈한 유니스왑 같은 거래소는 이미 시총이 20조가 넘을 정도로 1년만에 이용자들이 급속하게 탈중앙 거래소로 이동하고 있다”며, “아직 대중적 시장을 확보하지 못하고 있는 다른 블록체인 서비스와 달리 디파이는 토큰을 유동성 풀에 제공하거나, 일정기간 예치하면서 보상을 제공받을 수 있다는 점에서 저금리 시대의 유력 투자 모델로 활용성이 높다고 평가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처럼 실제 블록체인 서비스를 기반으로 가격이 꾸준히 오른다는 점에서 디파이 토큰들의 약진이 눈길을 끌고 있다”고 현 상황에 대해 분석했다.

유재범 루트원소프트 의장은 “국내에서 이더리움 네트워크를 이용한 탈중앙 거래소가 전무한 상황으로 이번 비트베리의 성장은 당연한 결과”라며, “올해 연말까지 일거래량 1000만 달러와 거버넌스토큰의 시총 2억 달러를 초과 달성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으며, 2022년까지는 유니스왑, 1인치스왑 등과 거래하는 글로벌 탈중앙거래소로 성장시킬 것”이라며 앞으로의 사업에 대한 포부를 밝혔다.

한편, 비트베리 파이낸스는 ㈜카루스웍스와 현재 볼트(Vault) 예치, 대출 상품을 공동 개발 중으로, 6월중에 서비스를 출시할 예정이다.

이윤혜 기자 dbspvpt@datanews.co.kr

[ⓒ데이터저널리즘의 중심 데이터뉴스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