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에너지솔루션, 호주 니켈·코발트 제련 기업 QPM 지분 인수

이윤혜 기자 2021.06.08 09:54:07


LG에너지솔루션은 호주 ‘QPM’의 유상증자에 참여, 약 120억 원을 투자해 지분 7.5%를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호주 QPM는 전기차 배터리 핵심 원재료인 니켈, 코발트 등을 생산한다. 2007년 설립된 제련 전문 기업으로 100% 지분을 출자한 ‘TECH프로젝트’ 자회사를 운영하고 있다. ‘TECH 프로젝트’는 2023년 하반기부터 친환경 신규 공법을 적용한 전기차 배터리용 황산 니켈, 황산 코발트 생산을 목표로 호주 퀸즐랜드 북부 지역에 공장을건설 하고 있다.

LG에너지솔루션은 이번 지분 인수 및 장기구매계약을 통해 2023년 말부터 10년 간 매년 7000톤의 니켈과 700톤의 코발트를 안정적으로 공급받게 된다.

전기차 배터리 4대 핵심소재(양극재, 음극재, 전해액, 분리막) 중 하나인 양극재가 배터리 재료비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40%에 달한다. 특히 니켈은 양극재의 주요 원재료로 전기차의 주행 거리를 늘리는데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으며 고용량 리튬이온 배터리의 경우 양극재 내 니켈 비중이 80% 이상에 달한다.

LG에너지솔루션은 올해 하반기 3세대 차세대 전기차용 하이니켈 NCMA 배터리 생산을 본격 시작하며 그 비중을 점차 늘릴 계획이다. 하이니켈 NCMA(니켈, 코발트, 망간, 알루미늄 조성의 양극재) 배터리는 양극재 내 니켈 함량을 더 높이고 값 비싼 코발트는 대폭 줄이되 저렴한 알루미늄을 추가해 안정성과 출력을 높이고 가격 경쟁력까지 확보한 배터리다. 

시장조사기관 CRU에 따르면, 전세계 니켈 수요는 2021년 260만톤에서 2024년 310만톤까지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김명환 LG에너지솔루션 CPO(사장)는 "전기차 배터리 시장 급성장에 따라 핵심 원재료 확보 역시 중요한 사업 경쟁력 중 하나가 되고 있다" 며 "향후에도 핵심 원재료에서 소재, 배터리까지 이어지는 탄탄한 밸류 체인 구축을 위해 지속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윤혜 기자 dbspvpt@datanews.co.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