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2030년 아시아 대표 항공우주체계기업 될 것"

이윤혜 기자 2021.06.09 17:00:03

▲KAI 우주센터 / 사진=한국항공우주산업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으로 한국과학기술회관에서 열린 제19회 국가우주위원회에 참석했다고 9일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한미 미사일 지침 종료에 따른 고체연료 발사체 개발 및 발사장 구축계획, 한미 위성항법 협력에 따른 한국형 위성항법시스템(KPS) 구축계획 구체화, 초소형위성 개발 로드맵 등이 주요 안건으로 상정됐다. 

KAI는 한미 정상회담 성과를 계기로 민간 주도 우주개발로 전환되는 뉴스페이스 시대의 진입과 참여를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이날 국가우주위 위원으로 참여한 안현호 KAI 사장은 "한미 정상회담 우주분야 성과는 국내 우주산업체의 추가적인 성장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KAI는 2030년까지 아시아를 대표하는 항공우주 체계종합업체로 도약하겠다"고 말했다.

지금까지 KAI는 다목적 실용위성 제작, 정지궤도 복합위성 등의 연구개발에 참여하며 핵심기술을 확보했다. 또 한국형 발사체 총조립과 차세대 중형위성 개발을 주관하는 총괄업체로서 정찰위성의 연구개발을 담당하고 있다. 

이와 함께 차세대 중형위성 2단계 사업의 주관 사업자로 3, 4, 5호 개발부터 발사까지 총괄해 동시에 진행 중이다. 

최근에는 KAIST 등 주요 대학 및 연구기관과 공동연구 협약을 맺고 저궤도 소형위성사업과 발사 서비스, 위성정보 및 영상 서비스 분야로 진출을 위한 전략적 제휴관계를 수립하고 KAI를 중심으로 한 민간 주도형 밸류체인을 준비하고 있다.

이윤혜 기자 dbspvpt@datanews.co.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