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바이오 원료 적용한 친환경 인증 제품 시장 공략

이윤혜 기자 2021.08.04 10:44:00

▲LG화학 임직원들이 여수공장에서 바이오-밸런스 SAP의 첫 출하를 기념하고 있다. / 사진=LG화학


LG화학은 바이오 원료를 적용한 친환경 인증 제품 시장 공략을 본격화한다고 4일 밝혔다. 

LG화학은 'ISCC 플러스(Plus)' 국제 인증을 받은 세계 최초의 ‘바이오-밸런스(Bio-balanced) SAP(고흡수성수지)’을 양산해 첫 수출 출하를 개시했다.

바이오-밸런스 SAP은 재생 가능한 폐식용유, 팜부산물 등을 활용해 만든 고흡수성수지로 친환경 바이오 제품과 관련해 권위 있는 ISCC 플러스를 획득한 제품이다. 또 LG화학이 최근 선보인 친환경 통합 브랜드인 ‘LETZero(렛제로)’가 처음 적용됐다.

여수공장에서 출하된 이 제품은 LG화학의 요르단 소재 고객사인 베이비라이프에 납품돼 유아 기저귀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이처럼 위생용품 분야에서 친환경 트렌드가 가속화됨에 따라, LG화학은 하반기에 중동 고객뿐만 아니라 유럽, 미국 등 글로벌 메이저 위생용품 고객사를 대상으로 바이오-밸런스 SAP 사업이 본격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LG화학은 이를 바탕으로 PO(폴리올레핀), ABS(고부가합성수지), PVC(폴리염화비닐) 등 SAP을 포함해 ISCC 플러스 인증을 받은 총 9개의 바이오-밸런스 제품 출시 및 시장 개척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ISCC 플러스 인증 제품은 연내 30개 이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LG화학은 바이오 원료 투입량을 점진적으로 늘려 탄소 감축에 기여하는 제품 출시를 확대하는 한편, 제품별 탄소저감 효과 등을 객관적으로 수치화해 바이오-밸런스 제품에 대한 고객의 신뢰도를 제고하고 관련된 친환경 인증 제품 시장을 적극 선도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이윤혜 기자 dbspvpt@datanews.co.kr

[ⓒ데이터저널리즘의 중심 데이터뉴스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