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세아이텍, 근로복지공단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

강동식 기자 2021.10.05 12:18:18


인공지능(AI) 및 빅데이터 전문기업 위세아이텍은 AI 개발 플랫폼 ‘와이즈프로핏’을 활용해 노동 생애주기 맞춤형 서비스 제공을 위한 데이터 분석을 강화하고, 업무 효율성을 향상하는 근로복지공단의 ‘노동복지 데이터분석시스템 재구축 사업’에 착수한다고 5일 밝혔다. 전체 사업 예산은 52억 원이며, 위세아이텍의 계약 금액은 17억 원이다.

해당 사업은 고용·산재보험의 법·제도 개정과 신규 업무 증가 등 노동·복지정책 변화에 대한 대응을 목적으로 추진됐다. 시스템 노후화 등으로 프로세스 효율성과 안정성에 대한 문제가 부각됨에 따라 업무의 생산성 향상과 효율적인 의사결정 지원이 가능한 데이터 중심의 서비스 플랫폼을 구축하게 됐다.

위세아이텍은 근로복지공단이 보유한 다양한 데이터를 수집·관리·제공·분석할 수 있는 통합 환경을 제공한다. 기존 종합정보분석시스템(EDW)의 재구축을 통해 정책분석 소요시간을 단축하고, 빅데이터 플랫폼 기반 데이터 레이크를 설계해 향후 빅데이터를 활용한 연구 분석확대 기반을 마련한다. 이 때 위세아이텍의 AI 개발 플랫폼 와이즈프로핏이 활용되며, 다양한 시범 AI 모델이 개발될 예정이다. 

와이즈프로핏은 AI 프로세스를 체계화해 코딩 없이 데이터만 입력하면 AI 기반의 예측모델을 개발할 수 있다. 개발 소요시간을 대폭 단축하고, 여러 산업에서 적용할 수 있는 범용성과 모델 개발의 용이성이 장점이다. 

이미 LIG넥스원, 농협몰, 스마트미디어렙, 한국기술교육대, 환경부, 공무원연금공단, 사행산업통합감독위원회, 정보통신산업진흥원,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 등 산업별 다양한 고객사를 확보하고 있다. 

이제동 위세아이텍 부사장은 “최근 디지털 뉴딜 2.0 정책이 추진되면서 데이터의 효과적인 활용방안에 대한 관심과 함께 업무환경 개선 및 경쟁력 강화를 위한 디지털 전환이 더욱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며 “AI 기술을 활용한 업무 자동화를 통해 신속하면서도 높은 정확도를 제공해 직원들의 업무를 덜어주고 생산성도 획기적으로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강동식 기자 lavita@datanews.co.kr

[ⓒ데이터저널리즘의 중심 데이터뉴스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