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LG 시네빔 레이저 4K’ 프로젝터 신제품 출시

편의성 대폭 높이고, 화면 크기 최대 300인치까지 조절

강동식 기자 2020.11.23 11:52:13

▲LG전자가 어디에 두고 보더라도 원하는 위치에 원하는 모양의 화면을 투사할 수 있는 LG 시네빔 레이저 4K 프로젝터 신제품을 출시했다. 모델들이 LG 시네빔 레이저 4K 프로젝터를 사용하고 있다. / 사진=LG전자


LG전자는 고화질은 물론, 편의성을 대폭 높인 ‘LG 시네빔 레이저 4K(모델명: HU810PW)’ 프로젝터를 국내 시장에 출시한다고 23일 밝혔다.

LG 시네빔 4K 레이저 신제품은 고객이 프로젝터를 어느 위치에 두고 보더라도 원하는 위치에 원하는 모양의 화면을 투사할 수 있는 ‘트리플 화면조정’ 기능을 탑재했다. ▲렌즈 방향 상·하·좌·우 조정 ▲최대 1.6배 화면 확대 ▲화면 테두리 12개 지점에서 화면을 늘리고 줄이는 기능 등이다. 트리플 화면조정 기능은 LG 시네빔 프로젝터 가운데 이번 신제품에 처음 탑재됐다.

이 기능을 활용하면 고객이 제품을 거실 구석에 놓고 맞은편 방향으로 화면을 비스듬히 투사하는 경우에도 직사각형 모양 화면을 손쉽게 만들 수 있다. 반듯한 화면을 투사하기 위해 천장에 프로젝터를 매달아 설치하거나 정확한 위치를 잡기 위해 제품을 옮기는 번거로움이 줄어든다.

또 주변 밝기에 따라 화면 밝기를 조정하는 아이리스 모드, 재생중인 영상에 맞춰 광원 출력을 자동으로 조절하는 어댑티브 콘트라스트 등의 기능으로 시청 환경이나 콘텐츠에 최적화한 화면을 제공한다.

이와 함께 밝은 부분은 더 밝게, 어두운 부분은 더 어둡게 표현하는 HDR(High Dynamic Range)10을 개별 프레임별로 최적화해 보여주는 다이나믹 톤 맵핑 기능을 더해 입체감 있고 선명한 화면을 구현한다.

이 제품은 4K(3840×2160) UHD 해상도에 200만:1 명암비를 지원한다. 밝기는 초 2700개를 동시에 켠 수준인 2700안시루멘이다. 디지털영화협회 표준 색 영역 DCI-P3를 97% 충족한다. 화면 크기는 40인치(대각선 길이 약 1미터)에서 최대 300인치(대각선 길이 약 7.62미터)까지 조절할 수 있다.

강동식 기자 lavita@datanews.co.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