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인공지능 서비스 로봇 '달이(DAL-e)' 공개

고객과 카마스터의 다리 역할 수행할 수 있도록 개발된 고객 응대 서비스 로봇

이윤혜 기자 2021.01.25 10:24:58

▲현대차그룹의 비대면 고객 응대 서비스 로봇 달이 / 사진=현대차그룹


현대차그룹은 서비스 로봇 ‘DAL-e(달이)’를 최초로 공개하고 자동차 영업 현장에서 고객 응대 시범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25일 밝혔다. 달이는 'Drive you, Assist you, Link with you – experience'의 약자다. 고객과 카마스터의 다리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개발된 비대면 고객 응대 서비스 로봇이다.

달이는 기존 국내에 출시된 안내 로봇들과 비교해 절반 정도의 중량에 친근하고 따뜻한 감성 디자인의 아담한 외모가 특징이다. 또한 얼굴 인식, 자연어 대화 기술, 자율이동 기술을 탑재해 현대차·기아 영업지점 등 고객 응대가 필요한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이 가능하다. 유연한 자연어 대화 시스템과 로봇 팔 구동을 바탕으로 고객의 행동에 반응하고 교감하는 한 차원 높은 비대면 로봇 서비스 경험을 제공한다.

달이는 현대차 송파대로지점에서 약 1개월간 고객 맞이를 위한 시범 서비스를 시작한다.

현대차그룹은 달이를 활용해 비대면 서비스를 선호하는 고객은 물론 주말 등 영업점 방문이 활발한 시간대에 보다 상세한 설명을 듣기 원하는 고객에게도 카마스터의 역할을 분담해 안정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더불어 향후에는 달이를 활용한 비대면 서비스를 주간뿐 아니라 밤 10시까지 운영되고 있는 야간 언택트 전시장에서도 제공하는 등 단계적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현동진 현대차그룹 로보틱스랩장은 “달이는 시간에 구애받지 않고 고객 응대를 지원할 수 있는 차세대 서비스 로봇 플랫폼으로, 고객에게 친근하게 다가서는 메신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진보된 고객과의 교감과 소통이 가능하도록 인공지능 등 지속적인 기술 개발을 통해 더욱 새롭고 유쾌한 언택트 경험을 선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윤혜 기자 dbspvpt@datanews.co.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