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초·중·고생 80만명 AI로 맞춤형 영어공부 한다

LG CNS, AI 영어학습 서비스 ‘AI튜터’, ‘스피킹클래스’ 무상 제공

강동식 기자 2021.06.08 10:02:00

▲김영섭 LG CNS 대표(왼쪽)와 조희연 서울시교육청 교육감이 마곡 LG CNS 본사에서 인공지능 기반 교육 서비스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LG CNS


LG CNS가 서울시교육청과 손잡고 인공지능(AI)을 활용한 맞춤형 외국어 회화교육에 나선다.

LG CNS는 지난 7일 서울 마곡 본사에서 서울시교육청과 ‘인공지능 기반 외국어 회화 교육 서비스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서울시 초·중·고 학생 80여 만 명은 학교·집 장소 제약 없이 AI와 함께 영어 공부를 할 수 있게 됐다.

LG CNS와 서울시교육청은 ▲‘AI튜터’를 통한 외국어 회화학습 서비스 지원 ▲AI 영어학습 서비스 제작 플랫폼 ‘스피킹클래스’를 활용한 맞춤형 교육 실시 ▲영어 말하기 대회 ‘키즈 말하톤’ 개최 ▲한국어 회화 학습 서비스 개발 및 지원사업을 공동으로 추진한다.

LG CNS는 서울시교육청에 AI튜터와 스피킹클래스 서비스를 무상 제공한다. AI튜터는 수 십 만 개의 영어문장을 학습한 AI와 함께 언제 어디서나 영어회화 공부를 할 수 있는 스마트폰 앱 서비스다. 

스피킹클래스는 AI 회화 알고리즘과 음성인식 기술을 활용해 맞춤형 AI 영어학습 서비스를 만들 수 있는 제작 플랫폼이다. 코딩을 몰라도 클릭 몇 번이면 즉시 제작이 가능하다.

서울시교육청은 서울 관내 초·중·고 1300여개 학교에 AI튜터와 스피킹클래스를 배포하고, 이를 통한 AI 맞춤형 교육에 나선다. 학교에서는 정규수업과 방과 후 수업에 활용될 예정이다.

교사들은 스피킹클래스로 학생들을 위한 맞춤형 AI 영어회화 콘텐츠를 직접 개발할 수 있게 됐다. 교사가 스피킹클래스 앱에 영어 대화문만 입력하면 AI가 문장 말하기, 빈칸 채우기, 끊어 말하기 등 회화학습에 필요한 응용문제를 자동 생성한다.

스피킹클래스는 학생들의 발화 데이터를 분석해 학생별 진도율과 학습수준을 실시간으로 제공한다. AI가 분석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영어회화가 서툰 학생들에게는 기초회화를, 능숙한 학생들에게는 심화회화교육을 실시하는 등 수준별 학습이 가능하다.

LG CNS는 서울시교육청과 협력해 다문화가정 학생을 위한 ‘한국어 AI튜터’ 개발에도 나선다.

강동식 기자 lavita@datanews.co.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