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국내 배터리 기술·인재 허브로"…2030년까지 15.1조 투자

LG엔솔, 차세대 배터리, 라인 증설 12.4조 투자…LG화학, 첨단 소재기술, 양극재 생산 확대 2.7조 투자

이윤혜 기자 2021.07.08 17:20:11

▲국내 배터리 R&D 생산기술 삼각 허브 / 사진=LG에너지솔루션


LG가 2030년까지 국내에서 15조1000억 원을 투자해 대한민국을 글로벌 배터리 기술과 인재의 허브로 만들겠다는 청사진을 공개했다.

이와 관련, 김종현 LG에너지솔루션 대표는 8일 LG에너지솔루션 오창 2공장 부지에서 열린 'K-배터리 발전전략 보고대회'에서 3대 핵심 과제를 포함한 국내 투자전략을 발표했다.

김 사장은 "LG는 1999년 국내 최초로 리튬이온 이차전지 양산을 시작했고, 2009년 현대차와 협력해 리튬이온 전지를 자동차에 적용한 이후 전세계 주요 자동차 업체로 사업을 확대해 왔다"며 "보유 특허 2만4000여 건으로 세계 1위, 전기차 배터리 시장 점유율 세계 1위, 생산능력 세계 1위 등의 기록을 세우며 기술력을 증명했다"고 말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현재 전기차 배터리 수주잔고가 180조 원을 돌파한 것으로 알려졌다. 차세대 배터리에서도 세계 1위를 공고히 하기 위해 ▲국내 배터리 연구개발(R&D) 및 생산기술 삼각허브 구축 ▲LG IBT(Institute of Battery Tech) 설립을 통한 배터리 전문인력 육성 ▲소부장(소재·부품·장비) 업체 협력을 통한 밸류체인 강화 등 3대 핵심과제 추진에 나선다.

김 사장은 "이를 위해 LG에너지솔루션과 LG화학은 향후 10년 간 R&D 분야 9조7000억 원을 포함해 총 15조1000억 원을 국내에 투자하고, 국내 8000여 개의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구체적으로 LG에너지솔루션은 차세대 배터리 기술 개발, 스마트 팩토리 구현을 위한 생산기술 확보와 생산라인 증설 등에 12조4000억 원을 투자한다. LG화학은 배터리 관련 첨단 소재기술 개발과 양극재 생산능력 확대에 2조7000억 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LG에너지솔루션은 배터리 R&D 및 생산기술 삼각허브 구축을 위해 오창 2공장을 스마트 팩토리 전초기지로 육성할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2023년까지 약 37만7000㎡ 부지에 차세대 제품 개발을 위한 파일럿 설비를 비롯해 스마트형 공장 차세대 설비를 구축한다.

오창 1공장은 국내 수주물량 생산과 함께 전체적인 글로벌 물량 조절기능을 담당하게 된다. 이 공장은 현재 6700여 명의 인력이 근무 중이며, 자동차 전지, ESS 전지, 소형전지 등 다양한 제품을 생산하고 있다.

대전 R&D 캠퍼스는 고용량 사원계 양극재, 고용량 실리콘계 음극재 등 차세대 소재 및 미래형 공정 혁신을 통한 제품의 차별화를 이끌 방침이다. 2023년 말까지 연구동도 추가 건설한다.

마곡·과천 등 수도권 연구소는 리튬황·전고체 전지 등 차세대 전지 연구개발에 집중한다. 신사업 인큐베이션·오픈이노베이션 거점으로 활용해 스타트업과 협업공간을 제공할 예정이다.

LG에너지솔루션은 국내 다수의 소부장 업체와 공동개발, 품질개선활동 등 협력을 강화하고, 수출을 확대해 배터리 밸류체인을 한층 더 강화할 예정이다. 

김 사장은 "현재 에너지 패러다임이 변화하고 있고, 전례없이 급성장하는 배터리 시장의 오늘은 미래 먹거리 주도권의 향방을 가늠하는 중요한 기로에 놓여있다"며 "현재의 성과에 안주하지 않고 기술개발과 혁신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윤혜 기자 dbspvpt@datanews.co.kr

[ⓒ데이터저널리즘의 중심 데이터뉴스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