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충남 서산에 고부가 친환경 소재 투자

이윤혜 기자 2021.08.19 15:34:24

▲LG화학 신학철 부회장(오른쪽), 양승조 충남도지사(가운데), 맹정호 서산시장(왼쪽)이 19일 충남도청에서 투자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LG화학


LG화학은 2028년까지 2조6000억 원을 투자해 충남 대산공장에 생분해성 PBAT 및 태양광 필름용 POE 등 총 10개의 공장을 신설한다고 19일 밝혔다.

연내 착공되는 PBAT 공장은 연산 5만 톤, POE 공장은 연산 10만 톤 규모로 건설되며, 두 공장 모두 2024년 상업생산을 목표로 한다. 이로 인한 매출 증대 효과는 연간 약 4700억 원 이상으로 예상된다.

업계에 따르면, PBAT와 POE는 ESG 트렌드에 따른 썩는 플라스틱 수요 증가 및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 등으로 2025년까지 연평균 30% 수준의 고성장을 이어갈 것으로 전망된다.

PBAT는 자연에서 빠르게 분해되는 생분해성수지로 폐플라스틱 등 환경문제 해결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되며, POE는 절연성과 수분 차단성이 높고 발전 효율이 우수해 태양광 패널 보호 및 전력 손실을 최소화하는 필름용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POE의 경우 LG화학은 현재 대산에 연산 28만톤 규모의 공장을 보유하고 있으며, 이번에 10만 톤 증설이 완료되면 POE 생산능력은 총 38만톤으로 확대된다. 생산능력 기준 세계 2위 규모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LG화학은 계획된 투자가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충청남도, 서산시와 투자협약(MOU)도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LG화학은 기존의 대산공장 부지 외 약 79만㎡(24만 평)의 신규 부지를 추가로 확보했으며, 신규 공장 설립 및 관련된 친환경 소재·공정 분야 투자에 적극 활용하기로 했다.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은 "이번 투자협약은 지속가능 성장 전략의 일환이자 친환경 소재 비즈니스의 본격화를 알리는 신호탄"이라며 “충남도 및 서산시와 오랜 동반 관계를 더욱 굳건히 하는 것은 물론 협력 수준을 한단계 더 높여 지속가능한 미래를 향해 함께 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윤혜 기자 dbspvpt@datanews.co.kr

[ⓒ데이터저널리즘의 중심 데이터뉴스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