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모바일 쏠림현상 뚜렷…전사 매출 93% 차지

5대 게임사 중 모바일 비중 가장 커…'제2의 나라: 크로스 월드' PC버전 출시 등 변화 조짐

김재은 기자 2021.10.13 08:57:59


넷마블 매출의 90% 이상이 모바일에 쏠렸다. 국내 주요 게임기업 중 모바일 매출 비중이 90%를 넘는 곳은 넷마블이 유일하다.

13일 데이터뉴스가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공시된 시가총액 상위 5개 게임사의 반기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이들 기업이 올해 상반기 모바일게임 매출 합계는 2조6794억 원으로 나타났다.

이 중 넷마블의 모바일 매출이 가장 컸다. 올해 상반기 1조674억 원의 매출을 올렸다. 전년 동기(1조1293억 원)보다 5.5% 감소했지만, 5개 기업 중 유일하게 1조 원을 웃돌았다.

전체 매출에서 모바일 부문이 차지하는 비중도 넷마블이 압도적이다. 지난해 상반기 92.7%에서 올해 상반기 93.0%로 0.3%p 증가했다.


넷마블은 대부분의 히트작이 모바일 게임이다. 

모바일 역할수행게임(RPG)인 '일곱 개의 대죄: 그랜드크로스'와 '마블 콘테스트 오브 챔피언스'가 상반기에 각각 1589억 원, 1416억 원을 벌어들여 전사 매출의 13.8%와 12.3%를 책임졌다. 

 '세븐나이츠2'(매출 903억 원, 매출 비중 7.9%), '리니지2 레볼루션'(782억 원, 6.8%), '제2의 나라: 크로스 월드'(717억 원, 6.3%), '블레이드&소울 레볼루션'(595억 원, 5.2%), '해리포터: 호그와트 미스터리'(584억 원, 5.1%)도 상반기에 500억 원 이상의 매출과 5%가 넘는 매출 비중을 기록했다.

반면, '마구마구' 등 온라인 게임은 상반기에 166억 원의 수익을 기록, 매출 비중이 1.4%에 그쳤다.

이같은 모바일 게임 편중은 모바일 시장이 빠르게 성장한 국내에서 특히 효과적인 것으로 평가된다. 다만, 대규모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의 경우 고사양의 게임인 경우가 많아 모바일보다 PC버전의 선호도가 높은 상황이다. 

이에 따라 넷마블이 수익을 극대화하기 위해서는 모바일에 쏠린 플랫폼을 다원화 할 필요가 있다는 주장이 나온다. 실제로 넷마블은 '제2의 나라: 크로스 월드'를 PC버전으로 선보이는 등 최근 변화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크래프톤은 모바일 수익이 지난해 상반기 7109억 원에서 올해 상반기 7330억 원으로 1년 새 3.1% 증가했다. 전사 매출 대비 모바일 비중은 80.1%에서 79.6%로 0.5%p 하락했다.
 
이밖에 엔씨소프트(9103억 원→6770억 원)와 카카오게임즈(906억 원→1444억 원)의 올해 상반기 모바일 수익 비중도 64.4%, 55.6%로 50%를 넘었다.

펄어비스는 모바일 매출이 지난해 상반기 1288억 원에서 올해 상반기 575억 원으로 55.4% 줄었다. 전사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48.6%에서 30.3%로 18.3%p 하락했다. 5개 게임사 가운데 모바일 매출 규모와 전사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 모두 가장 적다.

김재은 기자 wood@datanewsco.kr

[ⓒ데이터저널리즘의 중심 데이터뉴스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