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서포트-LG전자, 올인원 화상회의 솔루션 ‘원퀵 리모트미팅’ 공동 개발

화상회의 SW-HW 결합한 혁신적 솔루션 출시…글로벌 시장 공략 본격화

강동식 기자 2021.10.27 09:10:08

▲알서포트와 LG전자가 공동 개발한 올인원 화상회의 솔루션 ‘원퀵 리모트미팅(One:Quick RemoteMeeting)’ / 사진=알서포트


알서포트가 LG전자와 손잡고 글로벌 화상회의 시장 공략을 본격화한다.

글로벌 비대면·원격 솔루션 전문기업 알서포트(대표 서형수)는 LG전자와 공동으로 개발한 올인원 화상회의 솔루션 ‘원퀵 리모트미팅(One:Quick RemoteMeeting)’을 한국 시장에 이어 미국, 유럽 등 글로벌 시장에 순차적으로 출시할 예정이라고 27일 밝혔다.

위드코로나 시대를 맞아 비대면 커뮤니케이션의 일상화가 계속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최근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 장비가 일체형으로 결합된 올인원 화상회의 디스플레이가 급부상하고 있다. 화상회의 빈도가 증가할수록 노트북, 카메라, 스피커 등 관련 장비를 준비·확인하는 번거로움도 늘어나기 때문이다.

알서포트와 LG전자는 공동 개발을 통해 다양한 화상회의 환경에 최적화된 올인원 화상회의 솔루션 원퀵 리모트미팅을 출시했다. 이 제품은 LG전자의 다목적 멀티스크린 ‘LG 원퀵’을 통해 이용할 수 있다. 

4K UHD의 선명한 화질을 제공하는 LG 원퀵은 화상회의 소프트웨어는 물론, 카메라, 마이크, 스피커, 전자칠판 등 화상회의에 필요한 모든 것이 내장됐다. 별도의 장치나 번거로운 절차 없이 언제 어디서나 쉽고 편리하게 넓고 선명한 화면을 통해 생동감 있는 비대면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하다는 것이 장점이다.

화면에는 LCD 셀(Cell)에 터치센서를 내장하는 ‘인셀(In-cell) 터치’ 기술을 적용해 우수한 터치감과 반응속도를 제공한다. 일반형 ‘원퀵(43형)’과 기업용 ‘원퀵 프로(55형)’ 등 두 가지 모델로 제공돼 공공기관 및 기업, 중소기업, 공유오피스 등 중소형 사무실이나 원격수업은 물론, 가정에서도 다양한 용도로 활용할 수 있다. 

원퀵 리모트미팅 출시는 대기업과 중소 IT기업의 글로벌 시장 경쟁력 강화를 위한 협업 모델이라는 점에서도 눈길을 끈다. 두 회사는 지난 6월 올인원 화상회의 솔루션 글로벌 사업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양사의 글로벌 사업 노하우와 세계 수준의 기술력을 기반으로 본격적인 글로벌 화상회의 시장 확대를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LG전자가 글로벌 화상회의 시장 공략을 위해 알서포트를 파트너로 낙점한 것은 ‘리모트미팅’의 차별적인 기술력에 있다. 주요 글로벌 화상회의 솔루션보다 높은 사용 편의성과 회의 몰입감을 높이는 다양한 기능을 갖추고 있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특히 특허 받은 직관적인 사용자 환경(UX)과 독자적인 기술 기반의 안정적인 연결성을 제공한다. 또 인공지능(AI) 기술을 적용한 AI 화상회의 비서, 페이스 포커스 등 다양한 기능으로 화상회의의 몰입감을 높이고 업무 효율성 향상에 기여한다.  

서형수 알서포트 대표는 “LG전자와의 협업을 비롯한 다양한 전략으로 글로벌 화상회의 시장 공략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라며 “이번 협업을 통해 대기업과 기술력 있는 중소 IT기업이 함께 글로벌 시장을 선도하는 성공적인 상생모델을 제시하게 될 것으로 자신한다”고 말했다.

강동식 기자 lavita@datanews.co.kr

[ⓒ데이터저널리즘의 중심 데이터뉴스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