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3분기 누적 매출 1조 돌파…창사 이래 최초

3분기 매출 3646억, 영업이익 575억 기록…개량·복합신약 중심 전문의약품 성장 덕분


한미약품은 올해 3분기 연결기준 잠정 실적으로 매출 3646억 원과 영업이익 575억 원, 당기순이익 605억 원을 달성했다고 1일 밝혔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6.6%,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22.9%와 93.3% 성장한 수치다. 연구개발(R&D)에는 매출의 12.4%에 해당하는 451억 원을 투자했다.

3분기 누적 매출은 1조685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9.0% 성장했다. 3분기 누적 매출이 1조 원을 넘어선 건 처음이다. 

한미약품은 이 같은 성장의 배경으로 자체 개발한 개량·복합신약 중심의 경쟁력 있는 전문의약품 치료제 라인업을 꼽았다. 한미약품은 3분기 원외처방(UBIST 기준)에서 전년 동기 대비 9.3% 성장한 2305억 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특히 이상지질혈증 치료 복합신약 '로수젯'은 전년 동기 대비 19.8% 성장한 455억 원을, 고혈압치료제 복합신약 제품군인 '아모잘탄패밀리'는 3.5% 성장한 352억 원을 기록했다. 2018년부터 5년 연속 국내 원외처방 매출 1위를 기록 중인 한미약품은 올해에도 이를 유지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중국 현지법인 북경한미약품은 3분기 연결기준 매출 933억 원, 영업이익 260억 원, 당기순이익 238억 원을 달성했다. 북경한미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각각 7.7%, 7.1% 성장했다. 

한편, 한미그룹 지주회사 한미사이언스 역시 3분기 연결기준 매출 3094억 원, 영업이익 358억 원, 당기순이익 308억 원을 달성해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2.8%, 영업이익은 112.7%, 당기순이익은 101.2% 성장한 수치다.

한미사이언스는 호실적을 통한 기업 가치 상승에 더해 최근 100억 원대 자사주 매입을 결정하는 등 주주가치 제고에도 매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회사의 자사주 매입 결정과 동시에 한미그룹 임원들도 자발적인 자사주 매입에 나설 계획임을 밝히기도 했다.

한미그룹 관계자는 "그룹 지주회사 한미사이언스를 중심으로, 한미약품 등 각 사업회사들의 지속가능한 성장세가 더욱 뚜렷해 지고 있다"며 "미래를 위한 과감한 투자와 혁신적 R&D를 통해 한국을 대표하는 기술 중심 혁신 제약바이오 기업으로서의 역할에 더욱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재훈 기자 jeje@datanews.co.kr

[ⓒ데이터저널리즘의 중심 데이터뉴스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