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파이낸셜, 미래에셋캐피탈과 온라인 사업자 신용대출 나서

대안신용평가 활용해 스마트스토어 사업자 대출…5000만원까지 최저 3.2~9.9% 금리

강동식 기자 2020.12.01 15:30:31


네이버파이낸셜(대표 최인혁)은 미래에셋캐피탈과 함께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사업자들을 위한 신용대출상품인 ‘미래에셋캐피탈 스마트스토어 사업자 대출’을 시작한다고 1일 밝혔다. 

미래에셋캐피탈 스마트스토어 사업자 대출은 기존 은행이나 금융권에서 자격요건이 충족되지 않아 대출이 어려웠던 금융 소외계층에 해당하는 온라인 중소상공인(SME)을 위한 서비스로, 대안신용평가시스템(ACSS)을 활용한 온라인 사업자 전용 대출상품으로는 최초다.

기존의 사업자 대출은 사업자에 대한 가용정보 부족과 높은 폐업률 등의 사유로, 대부분 담보·보증을 요구하거나 오프라인 매장이 있어야 대출 신청이 가능해 실제 대출 가능 한도와 승인율이 낮은 편이다. 이로 인해 오프라인 매장이 없는 온라인 SME들은 연 15~24%의 고금리 대출상품을 이용할 수밖에 없는 현실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이에 네이버파이낸셜은 금융정보가 거의 없는 스마트스토어 사업자들을 위해 매출흐름뿐 아니라 단골고객 비중, 고객 리뷰, 반품률 등 스마트스토어에서 실시간으로 생성되는 각종 데이터에 기존의 신용평가회사가 가진 금융 데이터를 더하고, 여기에 네이버의 머신러닝 알고리즘, 인공지능(AI), 빅데이터 처리기술 등을 활용해 고유의 대안신용평가시스템을 만들었다. 

이를 통해 기존 1금융권에서는 대출 자체가 어려웠거나 2금융권에서 고금리로 대출을 받아야만 했던 스마트스토어 사업자들도 3개월 간 월 100만 원의 매출만 유지되면 비교적 적정한 수준의 금리로 대출이 가능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실제 대출의 신청 및 실행은 미래에셋캐피탈을 통해 진행되며, 네이버파이낸셜은 미래에셋캐피탈의 지정대리인으로서 대안신용평가시스템을 기반으로 대출심사를 담당한다. 대출한도는 최대 5000만 원이며, 금리는 최저 연 3.2%에서 최고 연 9.9%를 제공한다. 중도상환수수료는 없다.

대출 신청 요건도 대폭 완화됐다.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사업자 중 매출이 신청일 직전 3개월 연속 1000만 원 이상이면 신청 가능하며, 휴대폰 본인인증만으로 한도와 금리를 1분 만에 확인할 수 있다. 

복잡한 서류 발급이나 지점에 방문하지 않아도 홈택스에 등록된 개인용 공인인증서와 대표자 명의 휴대폰만 있으면 방문 없이 심사부터 입금까지 비대면으로 진행돼 사업자 대출에 대한 진입장벽을 획기적으로 낮출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대출 신청은 스마트스토어 판매자센터와 미래에셋캐피탈 홈페이지, 소상공인을 위한 금융정보 채널인 ‘네이버 파트너금융지원(https://finsupport.naver.com/)’에서 가능하다.

강동식 기자 lavita@datanews.co.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