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중공업, 수도권에 데이터센터 세운다

STT GDC와 40대 60 합작법인 설립…망중립 데이터센터 캠퍼스 공동 개발, 운영

강동식 기자 2021.01.19 14:19:13


효성중공업이 싱가로프 데이터센터 서비스 기업 STT GDC와 수도권에 데이터센터를 세운다. 효성중공업과 STT GDC는 40대 60 비율의 합작법인을 세워 망중립 데이터센터 캠퍼스를 공동 개발, 운영할 예정이다. 

19일 STT GDC에 따르면, 두 회사의 합작법인은 현재 수도권 지역에 부지 확보를 위한 마무리 단계에 있다. STT GDC는 부지 확보가 완료되면 최고 수준의 신규 데이터센터를 구축할 예정이며, 하이퍼스케일(hyperscale)과 리테일(retail colocation) 고객 요구사항을 모두 충족시킬 수 있는 망중립 시설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브루노 로페즈 STT GDC CEO는 “전 세계에서 클라우드와 디지털 서비스 도입, 사용량이 늘어나며 한국과 아시아 전역에서도 고객, 기업의 수요가 증가하는 추세”라며 “STT GDC가 세계 각국에서 쌓아 온 설계, 건설, 최신 망중립 데이터센터 운영경험을 활용해 증가하는 요구를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타케시 요코타 효성중공업 대표는 “효성중공업은 수십년간 여러 주거, 상업, 산업 시설에 전력, 산업 시스템, 건설 기술을 제공해왔다”며 “효성중공업의 역량과 사업을 친환경 데이터센터 구축분야로 확장하고, 급증하는 IT인프라 수요를 지속 가능한 방식으로 지원할 수 있게 돼 기대된다”고 말했다.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은 “한국은 2019년 세계 최초 5G 네트워크를 선보여 데이터 전송속도 증가로 기업과 소비자는 사물인터넷, 인공지능, 가상현실을 비롯한 끊김 없는 초저지연의 고품질 실시간 데이터 콘텐츠와 서비스 혜택을 누릴 수 있게 됐다”며 “이번 파트너십은 효성의 그룹 역량을 바탕으로 아시아에서 인정받는 데이터센터 공급자인 STT GDC와 데이터센터 분야로 사업을 확장하고 디지털 경제에 필요한 인프라를 구축할 좋은 기회”라고 말했다.

강동식 기자 lavita@datanews.co.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