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올리브네트웍스, 의약품 무인화 스마트 물류센터 짓는다

평택 물류센터 5월 착공, 3만 파렛트 분량 의약품 동시 보관

강동식 기자 2021.05.19 11:22:28

▲차인혁 CJ올리브네트웍스 대표(왼쪽 두 번째), 조용준 한국제약협동조합 이사장(여섯 번째) 등 참석자들이 18일 평택 드림 산업단지 내 피코이노베이션 스마트 물류센터 부지에서 열린 착공식에서 시삽하고 있다. / 사진=CJ올리브네트웍스


CJ올리브네트웍스(대표 차인혁)는 피코이노베이션(한국제약협동조합, 이사장 조용준)의 평택 무인화 스마트 물류센터를 구축한다고 19일 밝혔다.

피코이노베이션은 국내 100여개 제약사로 구성된 전국 협동조합으로, 평택 드림 산업단지 내에 1만7000제곱미터(약 5000평) 규모의 자동화 및 무인화 물류센터를 구축해 제약업계 최초로 혁신적인 물류 시스템을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이는 3만 파렛트(Pallet) 분량의 의약품을 보관할 수 있는 규모이며, 최대 20개사가 동시에 물류센터를 이용할 수 있다.

CJ올리브네트웍스는 피코이노베이션에 물류 컨설팅을 제공하고, 센터 설계부터 구축, 창고관리시스템(WMS) 운영, 관리까지 책임진다.

지난해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은 생산 자동화 설비 전문 제조사 러셀(대표 권순욱)과 공동으로 사업을 추진해 스마트 물류센터에 적용되는 소프트웨어뿐 아니라 입·출고와 이송, 보관, 분류 등 전 프로세스에 필요한 하드웨어 설비까지 통합 구축한다.

▲피코 스마트 물류센터 조감도 / 자료=CJ올리브네트웍스


스마트 물류센터에는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 사물인터넷(IoT) 등 신기술이 융합된 자율 이송 로봇, 자동창고, 무인운반차, 상·하차 반자동화 설비, 셔틀, 자동분류 소터 등 무인화로 운영 가능한 자동화 설비가 적용된다.

CJ올리브네트웍스의 CJ대한통운 물류센터 설계 및 운영 경험과 러셀의 자동화 설비 제조 경험이 더해져 시너지가 날 것으로 기대되며, 피코이노베이션은 스마트 물류센터 구축을 통해 물류비용 절감뿐 아니라 품질개선, 재고부담 경감 등의 효과를 얻을 수 있다.

물류센터는 내년 6월 완공될 예정이다.

강동식 기자 lavita@datanews.co.kr

[ⓒ데이터저널리즘의 중심 데이터뉴스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