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세아이텍, ‘한양도성 타임머신’ 프로젝트 착수

AI·빅데이터·증강현실·가상현실 등 디지털 기술 통해 한양도성 살리기 나서

강동식 기자 2021.06.04 09:12:44


위세아이텍이 실감형 콘텐츠를 활용해 문화유산 살리기에 나선다.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 전문기업 위세아이텍(대표 김종현)은 문화재청에서 주관하는 ‘2021년 한양도성 타임머신’ 사업을 수주했다고 4일 밝혔다. 사업기간은 이달부터 12월까지다. 

한양도성 타임머신은 광화문을 중심으로 한양도성 권역 내 조선시대 문화유산 관련 빅데이터를 구축하고,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 등 디지털 기술을 접목해 복원하는 사업이다. 실감형 콘텐츠 제작을 통해 문화유산에 대한 창의적 이해와 보존 및 계승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새로운 관람과 체험 문화가 정립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 사업은 정부가 콘텐츠 산업을 혁신성장의 주력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선정한 ‘콘텐츠산업 3대 혁신전략’ 과제로 선정돼 2020년부터 2022년까지 3개년 사업으로 계획됐으며, 총 300억 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위세아이텍은 지난해 진행된 1차년도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한 선행사업자로, 광화문, 사직단, 종친부육조거리, 경복궁 등의 자료를 빅데이터화했다. 이번 2차 사업에서는 덕수궁, 정동, 숭례문, 서울역, 환구단, 서대문 등의 문화유산 현황을 조사하고 문헌자료를 수집해 빅데이터를 구축한다. AI 기술을 활용해 유적 및 건조물을 복원, 재현해 가상의 4차원 공간도 구축할 계획이다. 

강동식 기자 lavita@datanews.co.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