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액셀러레이터 D2SF 6년, 전체 기업가치 1조3000억으로 성장

퓨리오사AI 등 뛰어난 기술력 갖춘 70개 스타트업 투자

강동식 기자 2021.06.08 17:18:25

▲양상환 네이버 D2SF 리더가 8일 D2SF의 성과와 향후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 사진=네이버


네이버의 기업형 액셀러레이터 D2SF(D2 스타트업 팩토리)가 6년간 기술력 높은 70개 스타트업에 투자해 전체 기업가치를 1조3000억 원 규모로 성장시켰다.

네이버 D2SF는 출범 6주년을 맞아 8일 그간의 성과를 공개하고, 기술 스타트업과 네이버의 더 큰 성장을 도모하기 위한 계획을 밝혔다.

양상환 네이버 D2SF 리더는 “D2SF는 지난 6년간 기술 스타트업이 네이버와 함께 협력하며 성장할 수 있도록 이끌었고, 기술 스타트업을 가장 잘 이해하는 투자자이자 파트너로 자리매김했다”며 “특히 네이버 실무진의 까다로운 기술 검증과 활발한 교류를 통해 기술 스타트업은 빠르게 가치를 증명하며 성장성도 인정받게 됐다”고 말했다. 


네이버 D2SF가 6년간 투자한 스타트업은 70개에 달하고, 총 투자액은 400억 원에 이른다. 이들은 대체로 막 창업했거나 창업을 눈앞에 둔 초기 단계 기술 스타트업이라는 공통점이 있다. 

양 리더는 “당장의 사업성보다는 얼마나 우수한 기술력을 갖추고 있는지, 또 이를 어떤 사업영역에 접목할 것인지, 최종적으로 네이버 서비스와 어떻게 시너지를 내며 성장할 수 있을지에 대한 가능성을 중심으로 투자를 이어 왔다”고 말했다.

양 리더는 “투자팀 중 65%는 법인 설립 후 첫 투자금을 유치한 파트너가 D2SF”라며 “가시적인 성과를 만들기 어려운 초기 단계이더라도 기술적 가치와 성장성에 주목해 투자하고 성장을 돕고 있다”고 말했다. 

네이버에 따르면, 안정적인 매출을 일으키기까지 오랜 시간이 걸리는 B2B 분야 스타트업이 80%임에도 전체 투자팀을 보면 생존율 99%, 후속투자유치 성공율 70%, 전체 기업가치 1조3000억 원를 기록했다.


이들 중 상당수는 D2SF 투자 후 빠르게 기술을 고도화해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력을 인정받았다.

최근 800억 원 상당의 투자를 유치한 퓨리오사AI의 백준호 대표는 “반도체 개발 특성상 긴 시간과 많은 인력 투자가 필요한데 법인도 설립하지 않은 2017년 당시 우리의 비전에 공감하고 힘을 실어준 유일한 투자자가 네이버 D2SF였다”며 “그만큼 기술의 가치, 기술 스타트업의 어려움을 잘 이해하고 있는 파트너이며, 네이버 D2SF의 투자를 유치했다는 건 네이버의 뛰어난 기술 전문가들로부터 검증받았다는 인증과도 같다”고 말했다.

양 리더는 D2SF가 단순한 투자자가 아닌, 기술 스타트업들이 실질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네이버의 다양한 조직과 스타트업들을 이어주는 ‘코디네이터’임을 강조했다. 

양 리더는 “투자팀 중 71%가 네이버와의 접점을 찾는데 성공해 구체적인 협력을 논의 중”이라며 “스타트업과 네이버의 여러 기술·서비스 조직이 교류하는 기회를 꾸준히 만들어왔고, 실제 협력으로 이어져 가시적인 성과도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6년간 D2SF를 통해 네이버의 각 조직과 직간접적으로 교류한 스타트업이 670여 팀에 이른다.

양 리더는 연내 완공 예정인 제2사옥에도 1개층 규모로 스타트업을 위한 별도 공간을 마련한다며, 네이버와 스타트업이 함께 실험하고 교류하며 더 큰 성장을 도모할 수 있는 공간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양 리더는 “일방향적인 지원이 아닌 교류와 협력을 통해 성장을 지원하는 것이 우리가 가장 잘할 수 있는 일이자 우리만이 할 수 있는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강동식 기자 lavita@datanews.co.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