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세계서 내집 보고 상담까지 …메타버스에 올라탄 건설업계

코로나19 비대면 시대 고객 소통 돌파구…가상 견본주택 등 메타버스 공간 적극 활용

이윤혜 기자 2021.08.27 08:29:35


건설업계가 '메타버스'에 주목하고 있다. 메타버스는 가상·추상을 의미하는 메타(Meta)와 세계를 뜻하는 유니버스(Universe)의 합성어로, 현실과 가상을 접목한 3차원 세계를 뜻한다. 

27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주요 건설사들이 코로나19 장기화로 고객과 대면 접촉이 어려워진 상황을 타개하기 위한 돌파구로 메타버스를 활용하기 시작하고 있다. 오프라인 모델하우스를 방문해야 했던 것과 달리 메타버스 내 견본주택에서 주거상품을 볼 수 있고, 분양상담까지 할 수 있기 때문이다. 

롯데건설이 건설사 중 가장 적극적으로 메타버스를 활용하고 있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대면 활동이 어려워진 상황에서 메타버스를 대안으로 택했다"며 "앞으로 메타버스 활용을 더 확대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롯데건설이 주요 건설사 중 가장 적극적으로 메타버스를 활용하고 있다. 사진은 롯데건설이 직방과 손잡고 가상공간인 '메타폴리스'에 구현한 롯데건설 건물 / 사진=롯데건설


롯데건설은 직방과 업무협약을 맺고 부동산 프롭테크 활성화에 나섰다. 프롭테크는 부동산과 기술을 결합한 용어로, 모바일·빅데이터 등의 기술을 접목한 부동산 서비스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직방이 개발한 메타버스 공간 '메타폴리스'에 롯데건설의 공간을 만들고 고객과의 소통 강화에 나섰다. 

롯데건설은 메타버스 플랫폼인 'SK 점프(JUMP)'를 활용해 홍보 서포터즈 발대식도 진행했다. 또 지난 3월 처음 선보인 롯데건설의 주니어보드 역시 메타버스 플랫폼 '게더타운'을 활용해 가상공간에서 정기회의를 진행했다. 

신입사원 채용에도 메타버스를 도입했다. 게더타운을 활용해 롯데건설의 시그니처 건물인 롯데월드타워와 롯데캐슬을 배경으로 한 가상세계를 구현해 화상대화를 통한 직무 상담, 채용 정보를 비롯해 다양한 이벤트 프로그램을 제공할 예정이다.

포스코건설도 메타버스 기업 올림플래닛과 인천 연수구 송도동 일원에 들어서는 '더샵 송도 아크베이'에 메타버스를 적용했다. 고객이 가상의 견본주택에 입장하면 단지 소개와 입지 투어·내부 투어·상담 예약 등을 경험할 수 있다.

건설사들은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등을 도입, 디지털 전환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삼성물산은 VR을 활용한 장비 안전 가상훈련 프로그램인 '스마티'를 도입했다. 실제 현장에서 벌어질 수 있는 다양한 장비사고 시뮬레이션 프로그램을 준비해 작업 상황과 유사한 환경을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도록 만들었다. DL이앤씨는 빌딩정보모델링(BIM) 기술을 접목한 메타버스 기술로 안전관리 강화에 나섰다. 

이윤혜 기자 dbspvpt@datanews.co.kr

[ⓒ데이터저널리즘의 중심 데이터뉴스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