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투명 ABS에 재활용 소재 적용한다

이윤혜 기자 2021.08.30 10:50:43

▲(왼쪽부터) 기욤 클릭송 베올리아코리아 최고운영책임자, 마르셀 가보렐 베올리아코리아 대표, 노국래 LG화학 석유화학사업본부장, 심규석 LG화학 ABS사업부장이 재활용 MMA 공급 안정화 및 품질 고도화를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LG화학


LG화학은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국내 최대 규모 재활용 MMA 생산기업 베올리아 알앤이와 ‘재활용 MMA 공급 안정화 및 품질 고도화를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MOU)’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투명 ABS의 핵심 원재료인 MMA는 무색 투명한 액상의 화합물로, 자동차, 가전, IT기기 및 인조대리석 등 건축자재 원료로 산업 전반에서 다양하게 사용된다.

베올리아 알앤이는 세계 최대 환경 서비스 업체(수처리, 폐기물, 에너지)인 프랑스 베올리아 그룹의 자회사다. 2010년 폐인조 대리석을 열분해해 MMA로 재활용하는 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한 자원 회수 전문기업이다. 인조대리석 표면을 가공하는 과정에서 나오는 분말이나 폐자재를 원료로 열분해를 통해 휘발성 물질인 MMA를 분리, 정제한 후 회수하는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LG화학은 화학적으로 재활용된 MMA를 기반으로 저탄소 투명 ABS의 상업화 기회를 확보하는 한편, 베올리아 알앤이와 재활용 MMA 품질 향상을 위한 공정 고도화 및 연구개발에도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구체적인 공급 규모 등은 양사 협약에 따라 밝힐 수 없지만, 향후 수년간 투명 ABS 생산에 필요한 재활용 MMA를 안정적으로 공급받을 수 있을 전망이다. 두 기업은 추후 재활용 MMA 사업에 대한 다양한 협력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LG화학은 이번 협력을 통해 매립 및 소각 폐기되는 자원을 화학적으로 재활용해 플라스틱 순환경제 실현을 한층 더 활성화시키는 계기를 마련하게 됐다. LG화학은 재활용 MMA로 생산한 투명 ABS에 자사의 친환경 프리미엄 통합 브랜드인 ‘LETZero’를 적용해 글로벌 가전 및 IT기업 등에 공급할 계획이다.

LG화학은 연간 약 200만톤에 달하는 ABS를 생산하며 전 세계 시장점유율 1위를 기록하고 있는 등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특히 LG화학의 투명 ABS는 가공성, 내충격성, 내화학성이 뛰어나면서도 투명성과 착색성이 우수해 가전, IT기기, 의료용 키트 등에 적용되는 고부가 소재로 각광받고 있다.

노국래 LG화학 석유화학사업본부장은 "이번 업무협약은 환경과 사회를 위한 지속가능한 사업모델을 한단계 더 고도화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기존 사업 경쟁력뿐만 아니라 친환경 사업의 역량을 한층 더 높여 ABS 시장을 지속적으로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업계에 따르면 투명 ABS의 세계 수요는 2021년 약 27만톤에서 2026년 약 36만톤으로 연평균 6% 이상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윤혜 기자 dbspvpt@datanews.co.kr

[ⓒ데이터저널리즘의 중심 데이터뉴스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