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 신설법인 'SK온'(배터리)·'SK어스온'(석유개발) 출범

이윤혜 기자 2021.10.01 15:05:12


SK이노베이션은 기존 배터리사업과 석유개발(E&P)사업을 각각 물적 분할한 신설법인이 10월 1일부로 공식 출범했다고 밝혔다. 각 사업은 신설 법인명으로 배터리사업은 ‘SK 온(SK on)’, 석유개발(E&P사업)은 ‘SK 어스온(SK earthon)’을 확정했다.

SK이노베이션은 지난 8월 3일 이사회에서 두 회사 분할을 의결, 9월 16일 임시주주총회를 열어 80.2% 찬성률로 이를 확정했다. SK이노베이션은 공식 출범한 두 회사를 자회사로 두며, 100% 지분을 보유한다.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은 "전사가 강력하게 추진해 온 포트폴리오 혁신의 구조적 완성을 이뤘다"며 "이제는 8개 사업회사 체제를 기반으로, 파이낸셜 스토리를 강력히 실행하면서 ESG경영을 더욱 강화해 ‘뉴 SK 이노베이션(New SK innovation)’의 기업가치를 만드는 새로운 60년 역사를 출발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배터리사업의 신규 법인명 SK온은 '켜다', '계속 된다'는 중의적 표현이다. SK이노베이션은 이 사명에 대해 '배터리 사업으로 깨끗하고 편리한 세상을 만드는 전동화의 핵심(Electrification Linchpin) 역할을 통해 글로벌 1위(No.1)로 도약하겠다는 회사의 의지를 담고 있다’고 설명했다.


SK온 대표이사로 선임된 지동섭 사장은 1990년 유공에 입사해 SK텔레콤 미래경영실장, 전략기획부문장을 지낸 전략통이다. 2016년 12월 SK루브리컨츠 사장으로 선임된 이후 글로벌 자동차 회사들과 지속적인 협력관계를 구축해 왔다. 이어 2019년 12월 SK이노베이션 배터리사업 대표로 선임돼 배터리 사업 글로벌 성장을 이끌고 있다.

지동섭 SK온 사장은 "SK온은 가장 안전하고, 가장 빠르고, 가장 오래가는 제품과 서비스를 만들어 갈 것"이라며 "이를 위해 시장에 신속 대응하기 위한 독자 경영 시스템을 구축, 사업 전문성과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해 전기차 배터리 산업 글로벌 선두기업으로 도약해갈 것"이라고 말했다.

SK온은 이번 분사를 계기로 2030년까지 글로벌 선두업체로 도약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전세계 생산거점에 연간 40기가와트시(GWh) 수준의 배터리 생산능력을 2023년 85GWh, 2025년에는 220GWh, 2030년에는 500GWh 이상으로 늘릴 계획이다. 또 최근 포드와 합작법인 투자규모를 기존 60GWh에서 129GWh로 두배 이상 확대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에너지저장장치(ESS), 플라잉 카(Flying car), 로봇 등 배터리가 적용되는 다양한 시장을 새롭게 확장하고, 배터리 제품뿐 아니라 서비스까지 영역을 확대하는 바스(Battery as a Service; BaaS) 플랫폼 사업 등 새로운 성장동력 실행도 가속화할 계획이다.

석유개발(E&P)사업 신규 법인명 SK어스온(earthon)은 지구, 땅을 뜻하는 'earth'와 계속을 의미하는 'on'의 합성어다. 

SK이노베이션은 “SK어스온은 기술력과 전문성을 바탕으로 자원의 가치를 실현하며, 지속가능한 미래를 약속하는 그린 비즈니스의 희망을 켠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고 설명했다.


SK어스온 대표이사로 선임된 명성 사장은 1995년 유공에 입사해 석유개발(E&P)사업 보고타 지사장, 탐사사업관리팀장을 지낸 석유개발 전문가다. 2019년 SK이노베이션 행복경영실장을 거쳐 2021년부터 석유개발(E&P) 사업 대표로 선임돼 기존 사업 경쟁력 강화와 그린사업 발굴을 진두지휘하고 있다.

명성 SK어스온 사장은 "독립법인으로서 전문성을 바탕으로 신속하고 효율적인 의사결정과 다양한 성장 옵션을 실행할 수 있는 구조를 마련해 나갈 것"이라며 "더불어 SK어스온의 새로운 성장 축인 그린 비즈니스 포트폴리오를 발굴하고 이를 반드시 성공시켜 지속가능한 성장을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SK어스온은 향후 오랜 기간 축적한 석유개발 사업 경험과 역량을 활용해 탄소 배출 최소화와 감축을 목표로 친환경 그린 포트폴리오를 구축해 간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석유 생산 유전에서의 탄소 배출을 최소화하는 친환경 설비 구축 및 운영과 함께 CCS(Carbon Capture & Storage, 탄소 포집∙저장기술) 사업을 통해 탄소를 영구 처리할 수 있는 그린 비즈니스 분야로 본격 확장해 가기로 했다. 

이윤혜 기자 dbspvpt@datanews.co.kr

[ⓒ데이터저널리즘의 중심 데이터뉴스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