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렉트로룩스코리아, 적자확대에 자본잠식까지…배당은 했다

주요 외국계 가전기업 중 유일한 적자…2020년 순손실 불구 배당강행 자본 감소 가속

이윤혜 기자 2022.08.08 08:32:21


일렉트로룩스코리아가 계속된 수익성 악화로 난항을 겪고 있다. 순손실 발생에도 배당을 진행한 가운데 자본잠식 상태에도 빠졌다.

3일 데이터뉴스가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공시된 주요 외국계 가전기업의 감사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일렉트로룩스코리아가 유일하게 적자를 낸 것으로 나타났다. 

8개 주요 외국계 가전기업은 지난해 총 812억 원의 영업이익을 냈다. 전년(274억 원)보다 196.4% 증가한 수치다. 

필립스코리아와 밀레코리아, 다이킨코리아, 그룹세브코리아(테팔)는 지난해 영업이익을 427.2%, 312.5%, 46.9%, 2.2%씩 늘렸다. 2020년 적자를 기록했던 휘슬러코리아는 지난해 56억 원의 영업이익을 내며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반면, 일렉트로룩스코리아는 지난해 53억 원의 영업손실과 71억 원의 당기순손실을 기록했다. 전년에 비해 영업손실은 43억 원 늘었고, 당기순손실은 67억 원 증가했다. 원가와 판관비 등 비용이 늘어나면서 수익성이 더 악화된 것으로 분석된다. 


일렉트로룩스코리아는 2002년 한국에 진출한 후 청소기, 블렌더, 무선주전자 등 소형가전에 집중해 왔다. 

최근에는 와인셀러 냉장고 등 대형가전 시장으로 영역을 늘리면서 매출 확대를 꾀하고 있다. 하지만, 기대와 달리 지난해 매출은 전년보다 3.1% 늘어나는데 그쳤다.


이 기간 재무건정성도 악화됐다. 일렉트로룩스코리아는 지난해 말 자본잠식(-41억 원) 상태에 빠졌다. 영업손실이 이어진 가운데 2020년 진행한 배당이 자본잠식을 가속화한 것으로 풀이된다.

2020년엔 4억 원의 순손실이 발생했는데도 82억 원(배당대상주식 20만 주, 주당 배당금 4만1000원, 배당율 410%)의 배당을 결정했다. 본사인 AB일렉트로룩스가 일렉트로룩스코리아 지분 100%를 보유하고 있어 배당금은 모두 본사의 몫이 됐다.

당시 배당을 진행하면서 이익잉여금이 크게 줄었고, 자본총액도 감소하면서 부채비율이 큰 폭으로 상승했다. 2020년 말 일렉트로룩스코리아의 부채비율은 948.2%로, 2019년 말(183.6%) 대비 764.6%p 증가했다. 이어 지난해 또 다시 큰 폭의 순손실을 내면서 결국 자본잠식으로 이어졌다.

이윤혜 기자 dbspvpt@datanews.co.kr

[ⓒ데이터저널리즘의 중심 데이터뉴스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