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기 4분기 영업이익 1012억, 전년 대비 68.0%↓

세트 수요 둔화, 계절적 비수기 영향으로 주요 제품 공급 감소 영향…매출도 19.0%↓


삼성전기는 2022년 4분기 연결 기준 매출 1조9684억 원, 영업이익 1012억 원을 기록했다고 25일 밝혔다.

전 분기(매출 2조3837억 원, 영업이익 3110억 원) 대비 매출은 17.4%, 영업이익은 67.4% 감소했고, 전년 동기(2조4299억 원, 3162억 원) 대비로는 19.0%, 68.0%씩 줄었다.

삼성전기에 따르면, 4분기에 세트 수요 둔화 및 계절적 비수기 영향으로 IT용 MLCC 및 카메라모듈, BGA 등 주요 제품의 공급이 감소한 데 영향을 받았다.

2022년 연간 실적은 매출 9조4246억 원, 영업이익 1조1828억 원을 기록했다. 전년(9조6750억 원, 1조4869억 원) 대비 각각 2.6%, 20.4% 감소했다.

사업부문별로는 컴포넌트 부문의 4분기 매출은 8331억 원으로, 전 분기 대비 10% 감소했다. 전장용 MLCC 매출은 성장했지만, IT용 제품 수요 회복 지연과 재고조정 영향으로 컨포넌트 부문 매출이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광학통신솔루션은 전 분기 대비 27% 감소한 6555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계절적 비수기 영향으로 IT용 카메라모듈 공급이 감소했다.

2023년은 불확실한 경영 환경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나, 삼성전기는 전장·서버 등 성장 시장 관련 사업을 확대해 사업 체질 개선에 집중할 계획이다.

이윤혜 기자 dbspvpt@datanews.co.kr

[ⓒ데이터저널리즘의 중심 데이터뉴스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