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클라우드, 삼성전자와 미래형 오피스빌딩 통합 솔루션 선보인다

네이버클라우드, 삼성전자와 미래형 오피스빌딩을 위한 통합 솔루션 선보인다

▲김유원 네이버클라우드 대표(오른쪽)와 강봉구 삼성전자 한국총괄 겸 B2B 통합오퍼링사무국장 부사장이 미래형 오피스빌딩을 위한 업무 협약 체결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네이버클라우드


네이버클라우드는 삼성전자와 함께 네이버 제2사옥인 1784에 적용된 기술을 본격 사업화 한다고 13일 밝혔다.

두 기업은 서울 역삼동에 소재한 네이버클라우드 오피스에서 김유원 네이버클라우드 대표, 강봉구 삼성전자 한국총괄 겸 B2B 통합오퍼링사무국장 부사장을 비롯한 실무진이 참석해 ‘미래형 인텔리전스 오피스빌딩 사업 선도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네이버클라우드는 AI, 디지털트윈, 로봇 등 1784에 적용된 기술과 솔루션의 대외 세일즈를 본격화한다. 1784는 작년에 열린 네이버의 신사옥으로 ‘테크 컨버전스 빌딩’을 컨셉으로 건축된 세계 최초의 로봇 친화형 빌딩이다. 네이버의 업무 공간인 동시에 로봇과 자율주행, 이음5G, 클라우드 등 팀네이버가 연구·축적한 모든 선행 기술이 망라된 기술 테스트베드이다.

특히 이번 MOU는 팀 네이버가 사우디아라비아 자치행정주택부(MOMRAH)로부터 국가 차원의 디지털 트윈 플랫폼 구축 사업을 수주한데 이은 것으로, 사우디 뿐만 아니라 국·내외를 망라한 기술 수출을 삼성전자와 본격 이어간다는데 그 의미가 있다.

삼성전자는 오피스빌딩 내 모든 디바이스와 내·외부 솔루션 및 서비스를 연동하고 효율적으로 통합 관리하는 디바이스, 솔루션, 서비스 통합오퍼링을 스마트한 '캄테크(Calm-Tech)'를 실현한다는 목표다. 삼성전자가 보유한 다양한 제품을 연결하는 스마트싱즈, 5G 등 최신 기술과 네이버 1784에 적용한 팀네이버의 자체 솔루션을 연동하여, B2B 고객대상 통합오퍼링을 위한 특화 패키지 상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두 기업은 이번 파트너십을 시작으로 B2B 고객대상 특화패키지 상품화 및 공동영업 추진을 위한 워킹그룹을 발족하고 협력을 더욱 강화한다. 국내 오피스빌딩에 솔루션을 선적용한 후, 성공사례를 기반으로 해외에도 단계적으로 접목한다는 계획이다.

김유원 네이버클라우드 대표는 “최근 사우디와 체결한 디지털트윈 수출로 증명됐듯이 팀 네이버 기술에 대한 대내외 관심이 매우 뜨겁다”며 “이번 삼성전자와의 협력을 시작으로 국내를 비롯해 해외까지 인텔리전스 오피스빌딩 솔루션 수출의 길을 함께 열어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민지 기자 honest@datanews.co.kr

[ⓒ데이터저널리즘의 중심 데이터뉴스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