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리츠금융, 김용범 화재 대표·최희문 증권 대표 지주사로 옮긴다

김중현·장원재 신임 대표는 각각 메리츠화재, 메리츠증권에 내정

메리츠금융, 김용범 화재 대표·최희문 증권 대표 지주사로 자리 옮긴다

▲김중현 메리츠화재 신임 대표이사 내정자(왼쪽), 장원재 메리츠증권 신임 대표이사 내정자/ 사진=메리츠금융


메리츠금융그룹(회장 조정호)은 지난해 메리츠화재와 증권을 100% 완전 자회사로 편입한 ‘원-메리츠’ 1주년을 맞아 그룹의 실질적 통합 완성을 의미하는 ‘지주 중심 경영 체계 구축’ 방침을 전격 발표했다고 20일 밝혔다.

지주 중심 통합 경영에 따라, 각각 화재와 증권 대표이사를 맡고 있는 김용범 부회장과 최희문 부회장이 모두 지주에 자리해 그룹 경영 전반을 총괄 지휘하며 효율적인 통합을 구현할 예정이다. 

이로 인해 메리츠화재는 김중현 신임 대표이사가, 메리츠증권은 장원재 신임 대표이사가 내정됐다. 

자회사 대표이사 등 핵심 경영진에 젊고 유망한 인재를 적극 등용하는 한편 차세대 그룹 대표이사 후보로 발탁, 경영 안정을 도모하는 안정적 CEO 승계 프로그램을 도입한다.

메리츠금융은 실질적 통합으로 지주 중심 효율적 자본배분이 가능해짐에 따라 그룹 전반의 재무적 유연성을 도모하고 시너지를 극대화해 미래 성장을 위한 신사업 진출 기회를 적극 모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수영 기자 swim@datanews.co.kr

[ⓒ데이터저널리즘의 중심 데이터뉴스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