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신문협회 “다음, 국민의 뉴스선택권 제한 중단해야”

다음, 뉴스 검색 설정 기본값 전체 언론사에서 CP사로 변경…인신협 “국민 알권리 막고, 언론시장 공정경쟁 차단”

인터넷신문협회, 다음 뉴스 검색정책 변경 철회 요구
한국인터넷신문협회는 24일 성명서를 내 포털사이트 다음의 일방적인 뉴스 검색 정책 변경을 규탄하고 철회를 요구했다. 

앞서 카카오가 운영하는 포털 다음은 지난 22일 공지(뉴스검색 설정 기능을 새롭게 제공한다)를 통해 뉴스 검색 설정 기본값을 전체 언론사에서 콘텐츠제휴(CP)사로 변경한다고 밝히고 시행에 들어갔다. 

이와 관련, 인터넷신문협회는 언론사는 기사의 품질로 그 가치가 결정되는 것이지 언론사의 규모 또는 운영기간으로 평가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또 포털의 뉴스선택권 제한은 국민의 다양한 알권리를 막는 것일뿐 아니라 언론시장의 공정한 경쟁을 차단한다며, 카카오다음 등 국내외 포털 및 검색 사업자는 뉴스 유통의 시장지배적 사업자로서 국민의 다양한 뉴스선택권을 봉쇄하는 행위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협회는 또 올해 들어 포털이 기사의 품질을 객관적으로 평가하는 제휴평가위원회의 활동을 중단한 것과 관련, 두 포털은 뉴스제휴평가위원회를 즉각 재가동하라고 촉구했다.

강동식 기자 lavita@datanews.co.kr

[ⓒ데이터저널리즘의 중심 데이터뉴스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