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현대차그룹, 혁신적 모빌리티 전방위 실험 나선다

양사 기술·역량 시너지 통해 ‘고객의 모든 이동과정 속’ 새로운 경험 제공 목표

강동식 기자 2020.11.29 09:04:00

▲네이버와 현대차그룹은 지난 27일 경기도 성남시 네이버 그린팩토리에서 한성숙 네이버 대표(왼쪽 세 번째), 지영조 현대·기아차 전략기술본부 사장(두 번째)을 비롯한 양사 관계자들이 미래 모빌리티 사업 제휴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네이버


네이버와 현대자동차그룹은 사용자 및 고객에게 더 혁신적인 모빌리티 서비스 경험을 제공하고, 중장기 관점에서 미래 모빌리티 산업 생태계까지 조성하기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고 29일 밝혔다.

두 회사는 IT 및 자동차 분야에서 각 사의 기술·비즈니스 역량 간 시너지를 통해 차량과 플랫폼을 연계한 신규 서비스 출시 등 다양한 가능성을 실험하며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기로 했다. 양사는 ▲콘텐츠·서비스 사업 협력 ▲모빌리티 서비스 시너지 창출 ▲중소상공인(SME) 대상 상생모델 개발을 위해 협력할 예정이다.

네이버는 자사가 보유한 다양한 콘텐츠를 현대·기아차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통해 이용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개발하고, 네이버의 기능과 커넥티드 카 서비스를 연동해 고객 편의를 증진할 계획이다.  

예를 들어 차랑별 주행정보와 연동된 네이버 알림 서비스를 통해 정비시기 정보를 받거나 차량의 정확한 주차위치에 기반한 도보 길안내를 제공받는 끊김없는(seamless) 서비스 경험도 가능하다. 디지털키와 네이버 아이디 등을 통해 전기차 충전, 픽업 및 딜리버리, 세차 서비스도 구현할 수 있다.

두 회사는 나아가 커넥티드카, 친환경차 등을 활용해 미래 모빌리티 유망분야 등에서도 중장기적으로 협력하며 다양한 비즈니스 기회를 모색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모빌리티 산업은 다양한 유형의 사용자들에게 많은 변화를 줄 수 있는 분야인 만큼 현대자동차그룹과 함께 모빌리티 분야의 혁신을 위해 다양한 실험을 통해 가능성을 만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지영조 현대차그룹 전략기술본부 사장은 “자동차와 ICT의 결합을 통해 고객이 실질적으로 체감할 수 있는 새로운 이동 편의를 증진하고, 모빌리티 서비스 이용 전반에 걸쳐 고객경험을 혁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강동식 기자 lavita@datanews.co.kr
맨 위로